“유치원 식사에 모기 구충제를 사용하는 교사 …

[사진 픽사베이]

서울시 금천구 초등학교 부속 유치원에서 교사가 어린이 급식에 유해 물질을 넣은 사건과 관련해이 유치원의 부모는 가혹한 처벌을 호소했다.

28 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전날 청와대에“극악 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이 적절한 처벌과 해고를 당하고 다시 강의에 복귀 할 수 없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건이 발생한 유치원의 부모로서

경찰에 따르면이 사건은 작년 11 월에 발생했다. 경찰은 유치원 교사 박모가 6 세 어린이 11 명의 식사에 알려지지 않은 액체를 넣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이 국립 과학 수사 연구소에 액체 병 분석을 요청한 결과, 세제에 함유 된 모기 퇴치제 성분과 계면 활성제 성분이 검출되었습니다. 경찰은 아직 사건을 검찰에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 인은 “언론에 단 한 건의 사건 만 보도됐지만 지난해 경찰 폐쇄 회로 (CC) TV 분석 결과 11 월에만 여러 차례 범죄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나는 그것을 적었다.

청원 인에 따르면 가해 선생님은 알 수없는 액체와 가루를 아이들의 식사에 자연스럽게 넣고 손가락으로 섞었다. 청원 인은 범죄에 대한 어떤 불안도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청원 인은 “분말의 정체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지의 분말과 액체가 들어간 식사를 한 아이들은 동시에 두통, 코피, 복통, 구토,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식사를 한 대부분의 아이들은 아이를 흘리는 아이, 끔찍한 복통을 호소하는 아이, 식은 땀을 흘리는 아이 등 평생 경험하지 못했던 비정상적인 증상을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등록 된 유치원 급식 유해 물질 사고 관련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등록 된 유치원 급식 유해 물질 사고 관련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또한 청원자는 가해자가 모든 범죄를 부인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원서에서 청원 인은 “교육청에 소속 된 교사의 지위로 아이들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지만 범죄를 저지른 후 아무 반성도없이 법제에서 벗어나려고 애 쓰고있다”고 말했다. 그는“취소 요청을 진행하는 뻔뻔 함을 보여준다”고 썼다.

그는 “이 사건은 아동 학대이지만 광범위한 대상에 대한 심각한 범죄”라고 말했다. “우리 부모님은 무고한 아이들의 몸과 마음을 짓밟아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던 선생님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원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