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종자에게 목숨을 걸었습니다 … 108m 빅토리아 폭포에서 촬영 한 숨막히는 인증 샷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최대 낙차 108m로 네티즌들은 세계에서 가장 긴 폭포 인 빅토리아 폭포 위에 누워 ‘인증 샷’을받은 여성을 비난하고있다.

데일리 메일, 메트로 등 외신은 20 일 (현지 시간) SNS에 빅토리아 폴스 데블스 풀 방문 사진을 올린 에메리스 로즈 (25 ·여)에게 네티즌들의 댓글 세례가 이어 졌다고 보도했다.

남부 아프리카의 잠비아와 짐바브웨 국경에있는 잠 베지 강 한가운데 위치한 빅토리아 폭포는 세계 3 대 폭포 중 하나입니다. 너비는 1676m에 이릅니다. Devils Pool은이 폭포 꼭대기에있는 천연 수영장입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에서 온 로즈는 작년 말 휴가 차 데블스 풀을 방문했다. 그가 올린 영상과 사진에는 물이 격렬하게 흘러 절벽으로 내려가는 폭포 사진이 담겨 있었다. Rose의 게시물에는 좋아요 42,700 개와 댓글 2,600 개가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로즈에게 “팔로어를 얻기 위해 위험한 행동을했다”, “내 인생을 잘해라”, “다른 젊은이들에게 영향을 미칠까 봐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비판이 계속되자 로즈는 유튜브를 통해“무섭지 않다”며“모두 안전하다”며 반박했다. 그는 “폭포 가장자리에 떨어져 해방감을 느꼈고 감격했다”고 덧붙였다.

Devil ‘s Pool은 정말 위험한가요? 데일리 메일은 이곳의 수위가 수위가 떨어지는 8 월 말부터 1 월 초까지 수심이 몇 센티미터에 불과하다고 보도했습니다. 폭포 끝에있는 바위는 사람들이 물에 휩쓸 리지 않도록 보호벽 역할을한다고도합니다.

물놀이를 체험 할 수있는 여행 패키지도 있습니다. 관광객은 폭포를 둘러 볼 수 있으며 가이드가 Devils Pool에서 수영하도록 안내합니다. 사고 예방을위한 안전 장치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co.kr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