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제작진에게 사기 모집 혐의로 상금 지급 혐의

장성규 / 사진 = 한경 DB

JTBC 전 아나운서이자 방송인 장성규가 사기 청탁 혐의로 고소 당해 경찰의 수사를 받았다.

장성규는 13 일 오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를 통해 “수사를 받았다. 연말 라디오 우수 DJ 상 500 만원을 나눠서 고소 당했다”고 밝혔다.

“내가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점이었고, 값싼 선물이어서 아무것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돈을 거절 한 PD에게 선물이라면 사기 때문에 나는 그것을 얻어야했다. ” 공개.

그는 또한 “나는 내 생각이 부족했고 상금을 나눌 수 있다는 사실이 자랑 스러웠다. 나는 나르시시스트 였고 어떤 사람들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반대 할 수도 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법.”

장성규는“아직 형벌이 나오지 않았지만받을 형벌이 달콤하고 돈을받은 가족들에게 피해가 발생하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을 약속한다”고 사과했다.

현재 장성규는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를 담당하고있다. 그는 지난달 25 일 우수 호스트로 선정 돼 500 만원의 보너스를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이번상의 진정한 영웅 이신 분들에게 줬다”며 스탭들에게 송금 내용을 공개했다.

한경 닷컴 김정호 객원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