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 상태의 층간 소음에 대해 죄송합니다.

‘Comeman and Director’층간 소음 노출
“저소음으로 유명한 아파트인데 …”
실명 공개 안했는데 … 댓글에 맞춰서 나와

안현태 / 사진 = 한경 DB

그는 코미디언의 내면이 층간 소음으로 고통 받고 있다는 안타까운 마음을 이웃들에게 전했다.

안 대표는 13 일 한경 닷컴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아이가 뛰고있어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12 일 온라인 커뮤니티는 “코미디언 A 층 사이의 소음에주의 해주세요”라고 밝혔다. 그는 “물건을 던지고 발 망치를 치며 밤낮을 구분하지 않고 달리는 소리가 들려서 예민한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저자는 “남편에게 오라고 ​​정중하게 오라고해서 두 번 방문했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불그스름 한 남편의 얼굴로 돌아 왔습니다. 그는 ‘아이를 묶어 주실 래요?’, ‘민원이 들어 와서 집에 매트 두 개를 깔았으니 눈으로 확인해보세요.’

A 씨의 아내 인스 타 그램을보고 “왜 그렇게 화가 났는지 알 수 있었다”며 “어린이 방에 매트가 있는데 롤러 블레이드가 밖에서 타고 있지 않니? “그는 아이 방에 놓인 운동화와 롤러 블레이드를 가리켰다.

A 씨의 아내 인스 타 그램에 공개 된 아이 사진 중에는 트램폴린을 타는 아이와 매트가없는 거실에서 플라스틱 신발을 신은 아이가 있었다.

저자는 “놀이방과 거실 모두 매트가 없었다”며 “물건이 떨어지고 던지는 소리는 그대로 전달된다”며 바닥 소음 사이의 통증을 호소했다. 또한 그는 모터 소음이 큰 소리를 내도록 강요된 에어 짐 설치 사진을 공개했다. “친구가 A 씨의 부인 계정에 ‘괜찮아요?’라고 물었습니다. 오히려 도움이됩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잠시 후 댓글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공개로 변경했습니다.”

저자는 “바닥 사이 소음의 관점에서 환경이 전혀 개선되지 않는 이유를 육안으로 확인하면 심장이 뛰는 것”이라고 말했다. 했다.

또 “남편은 엘리베이터에서 A 씨를 만났고 다시 한번 웃으며 ‘제발, 제발’이라고 말했고 그는 이사를했다고 말했다. 그는 “드디어 해방을 좋아했지만 거의 5 개월이 된 것 같다. 신고 가치 수준까지 올렸다. 팔리지 않으면 가격을 조정하고 며칠 후 신고 금액 수준으로 수정했는데 아직 팔리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기사에는 아이의 사진은 없지만 코미디언의 안전은 댓글을 통해 명시됐다.

안씨는 “아이가 거실에서 많이 놀아서 매트 두 개를 깔고 집 전체를 눕힐 수 없어 이사하기로했다”고 말했다. 나는 생각한다. ”

“하루에 5 번 종이 울리고 집 옆집 인테리어 공사를 오해해서 나도 예민하게 응대했다. 또 미안하다. 계속 달리지 말라고 말할 수 없어서 end “우리가 선택할 수있는 유일한 방법은 이사였습니다.”

그는 ‘최고 판매가가 올랐다’는 의혹에 대해 “차라리 판매가보다 낮아 어제 한 사람이 집을 보러왔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한경 닷컴 [email protected]
기사 보도 및 보도 자료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