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갭’논란, 공군“사령관과 주인을 만나 문제를 순조롭게 해결”

[중앙포토]

공군은 최근 ‘공군 치킨 갑질’논란에 대해 “사업주와 직접 만나 문제를 순조롭게 해결했다”고 밝혔다.

공군은 12 일 페이스 북 공식 계정을 통해“ ‘치킨 환급 논란’관련 조치 결과를 알려 드리겠습니다.”,“부대 관계자로 처음 언급 한 익명의 게시물은 공식 입장이 아닙니다. 단위와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

“오늘 저녁, 부대장과 사업주가 직접 만나 문제를 원활하게 논의하고 해결했습니다.”

‘공군 치킨 갭질’논란은 경기도 공군 부대가 닭 60 마리를 주문 해 먹은 뒤 전액 환불에 대해 불평하면서 발생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공군 관계자는 지난해 경기도 고양에있는 한 치킨 프랜차이즈 매장에서 배달 앱을 검토 한 결과 예고없이 추가로 1,000 원을 받았다고 불평했다.

A 씨는“군대이기 때문에 더 많은 돈을 받고 싶다면 미리 알려주시겠습니까? 사전 성명도 없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천원이라 잠재 고객을 모두 잃었습니다.” 또한 A 씨는“지난번에 단체 주문을했을 때 닭 가슴살을 수십개 만 주었기 때문에 부대가 항의하고 환급을 받았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이에 치킨 가게 주인 B 씨는“택배 기사에게 출국을 부르고 추가 요금이 있다고 분명히 말했지만 운전 기사가 바빠서 잊어 버린 것에 대해 다시 사과했다. 당신에게 말하지 않습니다. ”

B 씨는 몇 달 전에 닭 60 마리를 주문한 A 씨에게 전액 환불을 자세히 썼습니다.

가게 주인 인 B 씨는 당시 실수에 대해 사과했다.“가슴살의 80 %가 가슴살의 80 %이고 길쭉한 고기의 4 ~ 5 개이기 때문에 포장이 불충분하다는 것을 인정합니다. 20 %에서 분리됩니다. “12 만원 치즈 볼 120 개와 2 개당 1 개씩 나오는 1.25ℓ 콜라 36 개를주었습니다.”

B 씨는“본사를 협박 하듯 영업 전화로 여러 번 전화를 걸 었는데 서둘러 말을했고 그가 먹지 않은 닭이 없어야하는 상태에서 닭 60 마리를 전액 환불했다. 강성에 수집되지 않았습니다. 도대체 Hogu는 누구입니까? 125 만원 상당의 치킨을 줬는데 10 원도 못받은 나 호구? 아니면 배송비 1,000 원을 낸 공군 부대인가요?” 그가 썼어.

A 씨와 B 씨가 올린 택배 앱 리뷰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 돼 ‘공군 치킨 갑질’이라는 이름으로 논란이됐다.

특히 자신을 공군 부대 공무원이라고 밝힌 네티즌은 당시 닭이 먹기에는 안 좋은데, 본점에서 공급 한 닭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복통과 설사를 앓고있는 닭을 먹었습니다. 논란은 더욱 커졌습니다.

관련 논란이 커지 자 공군은 공식 인스 타 그램을 통해“사실을 확인하고있다”며“부대를 통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하겠다”고 밝혔다.

그날 밤 그는 새 게시물을 올렸고 “이것은 부대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며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12 일) 저녁, 부대장과 사업주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활하게 해결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