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현대 모비스에 패한 뒤 연패 실패 :: 경남 신문

창원 LG 세이커스는 현대 모비스 피벗에 패한 뒤 연승에 실패했다.

창원 LG는 12 일 오후 창원 실내 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 농구 레귤러 리그’에서 울산 현대 모비스를 상대로 64-81로 패했다. LG는 상반기 현대 모비스와 타이트한 경기를 치 렀지 만 하반기부터 무너지기 시작했다. 3 분기에는 두 자릿수를 기록하지 못해 추격 력을 발휘했다.


LG 김동양이 12 일 창원 실내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 농구 창원 LG 울산 현대 모비스 경기에서 반등하고있다 ./KBL/

LG는 1 쿼터 중반을 넘어서 5 ~ 13 점과 8 점 사이의 차이를 밀었지만 윌리엄스의 2 점슛과 최승욱의 2 번의 자유투로 격차를 좁혔다. 윌리엄스의 수비 리바운드와 도루가 잇달아 나오자 LG는 추격의 고삐를 굳혔다. 김시래의 3 점슛으로 14 승 13 패를 거둔 LG는 1 쿼터를 18 승 17 패로 마무리하며 선두를 지켰다.

2 쿼터가 열리면서 양 팀은 시소 경기를 계속했습니다. LG는 현대 모비스가 쿼터 중반에 팀 파울에 대한 자유투를 24 ~ 29 점으로주는 등 연속 득점을 허용했다. 화이트는 3 점슛을 세 번 시도했지만 한 번 림을 자르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LG는 다시 쫓아가 1 점 차를 잡았지만 현대 모비스는 3 점슛으로 달아났다.

LG는 쿼터 말에 2 번의 자유투로 36-38로 2 쿼터를 마쳤지만, 박경상은 3 점슛을 쏘고 36-36으로 다시 동점을 기록했다.

3 분기에 LG는 9 점에 그쳤다. 공은 매번 림을 잘라낼 수 없었고 공격 실패가 계속되었고 잦은 파울과 심지어 자유투로 인해 점수가 더욱 높아졌습니다. LG는 화이트가 2 분 남은 3 점슛, 3 쿼터 3 점슛으로 43-58 점을 기록했다. 골대를 장악 할 수 없었던 LG는 45 승 63 패로 3 분기를 마쳤다.

LG는 윤원상, 김시래 등 3 개 매장을 연이어 오픈하며 4 분기를 추진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점수 차이를 크게 좁히지는 못했습니다. 그는 55-65의 차이로 10 점을 기록했지만 상대는 팀의 빠른 공격과 아웃 사이드 슛으로 달아 났고 점수 차이는 다시 벌어졌다. 시급한 상황에서 LG는 추구 의지를 잃고 64-81로 패했다. LG는 이날 경기에서 11 승 19 패를 기록했으며 여전히 리그 랭킹 9 위에 머물고있다.

LG는 19 일 전주 실내 체육관에서 전주 KCC와 대결한다.

김용훈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