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도 서울 시장 선거에 도전 … 김진애와 인종

전 민주당 의원 정봉주 (오른쪽)와 김진애가 지난해 4 월 10 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 강동 주민 센터에서 열린 제 21 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있다. [연합뉴스]

4 월 27 일 열린 민주당의 서울 시장 재선 후보는 전 국회의원 김진애가 예비 선거에서 결정한다.

민주당 공천 관리위원회는 12 일 후보자의 적격 심사 및 출마 의사를 드디어 확정했다고 발표하고 서울 재선 후보를 예비 후보로 확정했다. 부산 시장 재선은 29 일까지 인재 채용을 통해 전략 후보로 지명 될 예정이다.

두 사람은 다음 달 1 일 1 대 1 토론회, 4 일 관훈 토론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당원들은 5 일부터 4 일 동안 투표하고 9 일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김 원내 후보는“여성과 정치 신인 상황에서는 추가 점수가 필요하지만 지역 단체장의 무게로 여성 추가 점수는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말했다.

한편, 정전 의원은 27 일 성희롱 혐의로 2 심을 선고받을 예정이다. 검찰은 정 전 의원이 성희롱 혐의에 대한 프레시안의 신고가 의도적으로 조작 된 것처럼 말하면서 기자와 피해자의 평판을 무시했다고 믿었다. 그러나 1 심은“성명만으로 성희롱을 인정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것 같다”며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 고등 법원 형사 6 호는 27 일 오후 2시 30 분 정 전 의원의 형을 선고 받는다. 검찰은 정 전 의원에게 10 개월 징역과 200 만원의 벌금을 물었다.

이가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