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 조 6 천억 한전, 결국 전력 기금 조성

사진 설명한전 조감도 [매경DB]

정부는 결국 전력 산업 재단 기금으로 약 1 조 6000 억원에 달하는 한전 대학교 (한국 에너지 기술 대학교)의 설립 및 운영 비용의 일부를 충당 할 수있는 길을 열었다.

시행령을 개정하여 기존 전력 산업 전문가에서 관련 융합 현장 전문가로 자금 사용 범위를 확대했다. 공기업과 공공 기관이 설립 한 대학 등 교육 사업을 포함하는 개념으로 전력 기금이 문재인 대통령과 국민의 대선 공약 인 한전 공과 대학교에 투입된다는 의미이다. 직무.

내년 3 월 개교하는 한전 공과 대학교 입장에서는 비용 인상에 한숨을 내쉬는 입장이다. 그러나 실제로 정부가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 전력 기금을 ‘삼 짓돈’으로 ‘준세’형태로 사용한다는 비판은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태양 광 등 신 재생 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력 기금을 활용 해 왔으며 지난해 7 월 한국 수력 원자력 등 원전 원가 절감 결정에 대해 논란이됐다.

정부는 12 일 전력 사업법 시행령 일부 개정을 공포했다. 개정 된 법령은 전력 기금의 사용을 규제하는 제 34 조의 ‘전력 산업 전문 인력 양성 및 관리’부분을 ‘전력 산업 및 관련 융합 분야 전문가 양성 및 관리’로 확대 하였다. .

정부가 전력 기금을 한전에 사용할 수있게 한 것은 비용이 엄청 나기 때문이다. 한전에 따르면 한전의 설립과 운영에 각종 부대 비용이 포함되면 개교 10 년 후인 2031 년까지 1 조 6000 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된다. 즉시 설립 비용 만 620 억원, 연간 운영 비용은 641 억원이다. 한전은 자회사와 함께 기여금을 모을 계획이지만, 자회사의 경영 환경이 어려워 국민의 부담이 국민에게 전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컸고, 과잉으로 인해 결국 전기 요금이 상승하는 등 투자. 전라남도와 나주의 대학 발전을 위해 2000 억원을 확보했지만 개교 10 년 동안 매년 200 억원 씩받는만큼 당장은 큰 도움이되지 않을 것으로 평가된다. 2019 년 말 기준으로 약 520 조원이 적립 된 전력 기금의 일부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길을 열었습니다.

앞서 산업 통상 자원부는 지난해 1 월 법안을 발표했다. 당시 다양한 분야의 전문 인력 양성 사업의 범위에 대한 해석은 괄호 안에 직접 명시되어 있으며“제 5 조에 따라 공공 기관이 후원하는 학교 법인이 설립 · 운영하는 대학 공공 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 ”. 이 개정판에서는 삭제되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혜 기관이 아닌 전체 사업에 대한 지원 범위를 명시해야한다는 법제부의 의견에 따라 기사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전력 기금은 정부가 스스로 수정할 수 있다는 시행령에 규정되어 있습니다. 국회 논의와 관계없이 정부가 결정하면 필요한 곳에 자금을 투입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에 야당은 정부가 ‘원전 후 정책’비용을 충당하고 ‘지방 공약’을 유지하기 위해 전력 기금을 마음대로 사용하려했다는 비난을 해왔다. 정부가 쌈짓 돈처럼 국민의 주머니에있는 돈을 사용하는 구조에 대한 비판도 끊이지 않았다. 전기 자금은 국민이 지불하는 전기 요금의 3.7 %로 조성되며, 시행령 개정으로 사용 범위를 개선 할 수있어 ‘준 세금’성격이 강하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지원 근거가 있어도 예산은 기획 재정부와 협의하고 국회 심의도 거쳐야한다”고 말했다.

현재 국회에서는 한전 대 특례법 (에너지 공학 대 법안)이 산업 통상 자원부 중기 벤처위원회에 제출되고있다. 학교의 발전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정부, 지방 자치 단체, 공공 기관에서 한전의 시설, 시설, 연구, 운영비를 부담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무료 대출을 통해 국유 재산과 공유 재산에 대해 주 및 지자체가 한전을 지원할 수 있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 법안은 지난 10 월 신정훈 의원을 대표하는 범여권 국회의원 51 명이 발의 한 법안이지만 치열한 야당이 예상된다.

한편, 개정 된 법령에는 1000kW 이상의 신 재생 에너지 사업이 전력 시장을 통하지 않고 한전 (전기 판매 사업)을 통해 기업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하는 내용도 포함되어있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