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과 박영선이 선거 전 ‘아내의 맛’에 출연하는 데 문제가 있나요?

5 일과 12 일 TV 조선의 ‘아내의 맛’은 각각 5 일과 12 일에 출연한다.

이 후보자의 선출에 문제가 있습니까?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는 5 일 (7 일) 선거 90 일 전부터 후보자 금지를 발표했다. 신문 및 방송에 게재 및 광고 게재를 금지하는 콘텐츠입니다. 이는 후보자가 선거에 규정 된 캠페인 이외의 캠페인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방지하기위한 조치입니다.

그러나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는 ‘방송 광고’외에 ‘방송 출연’사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공직 선거법에 방송 출연에 대한 별도의 규정이 없으며 방송 통신 심의위원회가 방송사 심의를 위해 선거 방송 심의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 나경원, 전 인민의 힘. 사진 = TV 조선 제공.
▲ 박영선 장관.  사진 = TV 조선 제공.
▲ 박영선 장관. 사진 = TV 조선 제공.

확인 결과 방송을 심의하는 선거 방송 심의위원회는 방송을 금지하고있다. 선거 방송 심의 특례 규정은 ‘선거 90 일전부터 선거일까지 선거법’규정에 따라 방송, 보도, 토론 방송 이외의 프로그램에는 방송을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있다. 실제로 21 대 총선에서 미래 통합 당 후보로 출마 한 장진영 변호사가 출연 한 MBC ‘Study Is Money?’가 제재를 받았다.

그러나 선거 방송 심의를 담당하는 방송 통신 심의위원회는 ‘선거’는 예외라는 입장에있다. 방송 통신위원회 관계자는“90 일 전 출석을 금지하는 조항이 있지만 보궐 선거의 경우 선거 60 일 전에 선거 방송 심의위원회가 구성된다. 선거 방송 심의는 조직이 결성 된 후에 만 ​​방송 될 수 있으므로 선거 60 일 전 방송이 심의된다”고 말했다. 90 일 전 개인 판촉 활동 금지를 규정 한 NEC와는 일관되게 다르게 적용됐다.

즉, 재선의 경우 ‘아내의 미각’이라는 두 정치인의 외모는 ’60 일 이전 출두 금지 ‘와 출두 금지에 예외로 적용되기 때문에 문제가되지 않는다. 2 월 방송 금지.

그러나 선거 방송 심의는 재방송도 규제하고있어 선거 후 60 일 이내에 이들 정치인을 재방송하면 제재를 받게된다. 2016 년 총선에서 진선미 후보가 출연 한 방송사가 과거 2016 년 총선에서 방영 된 EBS 다큐멘터리 ‘결혼의 진화’재방송에 출연 한 사례가있다.

▲ 2018 년 박원순 전 서울 시장의 '라디오 스타'출연 당시 조선 일보 기사.
▲ 2018 년 박원순 전 서울 시장의 ‘라디오 스타’출연 당시 조선 일보 기사.
▲ 1 월 2 일 조선 일보 기사.
▲ 1 월 2 일 조선 일보 기사.

예능 프로그램에 후보가 등장하면 선거 기간 이전에도 정치계와 일부 언론이 문제를 제기했다. 방송에서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가 부각되면 상대방이나 후보자의 입장에서 ‘불공정’한 것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박원순 시장은 2018 년 1 월 서울 시장 선거가 끝나고 5 개월 만에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 해 논란이됐다. 자유당은 해설을 통해“MBC가 공영 방송을 선거 운동 매체로 만들었다”고 촉구하고“선거 6 개월 전부터 선거 운동 기간이므로 중앙 선거 관리위원회가 조사해야한다.

당시 조선 일보는“선거 전 현 시장이 지상파 예능에 갈까?”라고 말했다. 그는 기사를 게재하며 “(라디오 스타) 정치인들이 거의 등장하지 않아 박시장의 등장이 논란의 불이됐다”고 말했다. ‘아내의 미각’에 두 정치인의 출연이 확인되자 조선 일보는 ‘박영선 장관과 나경원 전 의원,’아내의 미각 ‘,’나경원, ‘내가 아내의 입맛으로 나타나기로 결심 한 이유. 그것은 또한 쓰여진 것과 대조적입니다.

입후보자 출두 제한 조항의 적정성에 대한 논란이있다. 전 선거 방송 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선거 심의 대상자별로 노출 빈도를 균등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정 후보자가 뉴스 나 시사 외의 프로그램에 노출되면 불균형을 유발하는 문제가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벤트. ” . 한편, 유튜브 등 뉴미디어 콘텐츠에 후보자가 출연 할 수있는 상황에서 방송에서만 장르별로 출연을 제한하는 ‘과도한 규제’라는 의견이 방송사 측에있다.

Copyright © Media Today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