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부 “이미 미 재무부가 승인 한이란 냉동 기금으로 백신 구매 촉진”

외교부는이란이 한국의 국선 ‘코리아 케미’를 구금 한 것이이란의 냉동 기금으로 한국에서 백신을 구입하는 거래와 관련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들은 이미 미국으로부터 특별 승인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국고.” . 이는 양국이이란 백신을 구입하기 위해 한국에서 동결 된 원유 가격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에 대해 앞서 논의하고 합의에 도달했음을 의미합니다. 이들은 이번 체포를이란에 대한 미국의 제재로 촉발 된 양국 갈등으로 해석하는 것을 경계하는 듯하다.

외교 통상부는 5 일 “동결 기금 백신 구입 비용은 미 재무부의 특별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경우 미국 정부가이 돈을 제재 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미국 정부는 결정을 내릴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이란의 강경 보수 주의자들 사이에서이란으로 이전 할 백신의 양이 동결 된 자금에 비해 부족하다는 불만이 제기 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이이란에 지불하지 못한 원유의 양은 2019 년부터 본격화 된이란에 대한 제재로 인해 80 억 ~ 85 억 달러 사이로 추정됩니다.

관계자는 “최종 군의이란 방문이 이번 주 일요일에 조정 된 이유”라고 말했다.

이에 외무부도 체포 원인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외교부 관계자는 “체포 원인을 예측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란 측은 외교부가 ‘기술적 문제’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이란 해양청에 한국 선박의 해양 오염 활동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었으며 공식적인 사법 절차 만 시작했다고 주장된다.

이란 주한이란 대사는이란에서 한국 유조선 체포와 관련하여 외교부에 초청 된 바 담치 샤 베스타 리 (Badamchi Shavestari)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있는 외교부 사무실로 이사한다고 밝혔다. 5 일. 김성룡 기자

바 담치 샤 베스타 리는 주한이란 대사에 항의하면서 외교부는이란 측에 불만 등을 제기 할 것을 요구했다. 양측은 외교를 통해이 문제를 해결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이란-오만 -UAE 대사와 함께 오후 5시 30 분에 외교부 차관이 주재하는 해외 공간에서 영상 회의를 개최 할 예정이다. 억류 된 선박. 또한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수감자들이있는 국가와 협력하여 조기에 구금을 해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후 오후, 호르 무즈 해협 오만 인근 해역을 항해하던 한국 화학 선 ‘코리아 케미’가이란 당국의 조사 요청에 따라이란 해역에 체포됐다. 배에는 한국인 5 명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얀마 등 총 20 명의 선원이 있었다. 이들은이란 남부의 항구 도시인 반다르 압바스에 구금 된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부는 이미이란 대사관 담당 영사를 현지 선박이 위치한 지역에 파견했으며, 해당 지역의 책임자를 실무 그룹으로하여이란 지역에 실무 사절단을 파견 할 계획입니다. 가능한 가장 빠른 시간.

김다영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