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이주열 “재정적 격차 우려, 리스크 관리 강화 필요”

[사진=한국은행]

홍남기 부총리와 기획 재정부 총재 이주열 총재는 금융권 전반에 걸쳐 위기 관리가 강화되어야한다는 데 동의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대유행에 따른 유동성 공급에 따른 위험 요인이 항상 있기 때문에주의를 기울여야한다는 목소리입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5 일 발표 한 ‘2021 범 금융 신년회’신년사에서 “코로나 위기에도 불구하고 금융 시장은 꾸준한 모습을 보였지만 실물과의 격차 우려 금융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경영을 통해 금융 분야를 안정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합니다.”

“현재 코로나 위기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향후 재정 지원 정상화 과정에서 금융 안정성을 해치지 않고 연착륙을 할 수 있도록 금융권 및 업계와의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도 ‘질서 정상화’를 고려해야한다. 유동성 증가가 자산 시장으로의 이동과 부채의 급증을 유발할 가능성에 특히주의하면서 시장 유동성을 신중하게 관리하겠습니다. “

이주열 한국 은행 총재는 “정책 당국과 금융권의 유동성 공급과이자 유예로 올해 잠재적 리스크가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높은 경계심이있다”고 강조했다. 반환.”

특히 그는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과 실물의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에서 작은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있다”며 “취약 계층을 면밀히 살펴 보자”고 주문했다. 금융 시스템의 영역. “

이를 위해 그는 “가계와 기업을 계속 지원해야하지만 단계적으로 자원 배분의 효율성을 높여야한다”며 “금융 시스템의 건전성과 탄력성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십시오”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Pax Economic 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