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 개천 용 정우성 x 권상우 투샷 공개 … 새로운 시너지 기대

정우성 x 권상우, 유나이티드
수반되는 스틸 컷의 첫 번째 릴리스
역전극 재개

‘개천 용으로 날아 가기’스틸 컷 / 사진 = SBS 제공

SBS 금토 드라마 ‘플라이, 개천 용’정우성과 권상우가 드디어 결집했다.

5 일 ‘플라이 개천 용’제작진은 권상우와 정우성의 스틸 컷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박태용 (권상우 분)과 박삼수 (정우성 분)의 고장 마지막을 화끈하게 장식 할 두 배우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하나의 불안정한 정의와 정신의 감각으로 정의 실현의 역극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권상우와 정우성은 각각 열정을 가진 고등학교 졸업생 ‘박태용’과 타고난 글을 쓰는 생계 기자 ‘박삼수’를 연기한다. 깨어진 정의를 바로 잡기 위해 탄탄한 사법 체계와 기득권의 엘리트 집단에 대한 스릴 넘치는 반란이 시작되었습니다. 방법과 가치는 달랐지만 사회적 약자들의 이야기를 듣고 세상을 바라 보는 진심은 같았다. 그들의 공연은 시청자들을 웃고 울리며 공감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이에 권상우와 정우성의 콤비 플레이에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있다.

앞서 곽정환 감독은 정우성에 대해 “짧은 기간에도 캐릭터 ‘박삼수’를 꼼꼼히 준비해 자연스럽게 연극에 녹아 들었다”고 말했다. 비주얼부터 스피치, 심지어 사소한 표현까지 많은 생각과 준비가 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또 “배우 권상우와의 케미에 주목하면 좋을 것 같다”는 시청 포인트를 지적하며 기대감을 자극했다.

그중 공개 된 사진은 기대감을 높인다. 머리를 맞대고 귓가에 서있는 박태용과 박삼수의 모습은 뭔가 할 준비가되어있다. 어디서 튕겨 나갈지 모르는 두 사람이 다시 ‘그롤’모드를 활성화 한 것도 흥미 롭다. 두 천용의 반란을 진압하려는 엘리트 집단의 공격은 그들에게 끊임없는 위기와 갈등을 가져왔다. 어떤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정의를 실천하는 두 사람이 세상을 끝까지 뒤집을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지난 방송에서 박태용과 이유경 (김주현 분)은 엘리트 그룹을 지휘하는 지휘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 차렸다. 생계를 위해 김병대 (박지일 분)와 합류 한 김두식 (지 태양 분)은 박태용에게 임용 해약을 통보 해 박태용에게 충격을 주었다. 엘리트 단체가 계획 한대로 오성시 재심은 위기를 잃고 박태용이 김두식을 찾아가 진심으로 설득했다. 결국 그는 마음을 바꾸는 데 성공했고 본격적인 반격을 예측했습니다.

8 일 방송되는 15 화에서는 개춘 용과 교외 엘리트 집단의 치열한 전투가 오성시에서 펼쳐지는 재심 재판이 펼쳐진다. 제작진은“베테랑 배우 덕분에 첫 만남부터 박태용과 박삼수가 티키 타카를 해결했다. 에너지 넘치는 노련하고 즐거운 촬영이었다”며“정의 실현 역극의 끝을 완성 할 두 사람의 뜨거운 연기를 놓치지 말아주세요”라고 말했다.

‘플라이 개천 용’15 회는 8 일 오후 10시 방송되고, 배우 정우성은 17 회에 출연한다.

정태건 기자 [email protected]

© Ten Asia는 무단 복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