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프로 축구 연맹 회장, “구단의 재무 건전성 강화를위한 노력”

권오갑, 대한 프로 축구 연맹 회장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이영호 기자 = 3 차 선발에 성공한 대한 프로 축구 연맹 회장 권오갑 (70)이 2021 년 새해 K 리그 팬들에게 ▲ 클럽의 재무 건전성 ▲ 유망주 육성 ▲ 리그 수준의 수익 창출 ▲ 기본 강화 등 약속하고 나갔다.

권오갑 지사는 5 일 발표 한 신년사에서 “작년의 K 리그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위기 속에서 기회를 만든 해’라고 할 수있다”고 말했다.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은 스포츠에서 심각합니다. 저를 때렸고 K 리그도 예외는 아니 었습니다. “

그는“하지만 K 리그는 성숙한 국민 의식과 팬들의 지원 덕분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리그를 시작할 수 있었다. 개막 후 철저한 검역과 안전 관리를 통해 무관심으로 경기를하면서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그가 돌아 보았다.

“작년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K 리그에 변함없는 애정과 응원을 보내 주신 팬 여러분 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드립니다.” 그는“앞으로도 뿌리가 튼튼하고 지속 가능한 리그가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조.

권 총재는 새해를 맞아 클럽의 재정 건전성을 강화하기위한 노력을 먼저 강조했다.

그는 “작년 말 이사회에서 마련한 ‘백분율 형 급여 상한선’등 경영 효율화 방안이 2023 년부터 시행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2 년의 유예 기간 동안 철저한 조사와 토론을 통해 고품질 시스템을 만들겠습니다.” 공개.

‘% 급여 상한선’시스템은 클럽의 전체 운영 예산에서 팀 구성에 적절한 수준의 가중치를 유지하고 육성 등 클럽의 자급 자족을 갖추기위한 영역에 더 큰 가중치를 부여하는 것을 목표로합니다. 청소년, 인프라 구축 및 마케팅 강화. 이렇게 준비되었습니다.

권지 사는 “2023 년부터 각 구단의 유소년부터 22 세 이하 선수들이 일정 비율로 팀에 포함되는 ‘로스터 제’가 시행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K 리그의 경쟁력을 높이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이 시스템을 준비하겠습니다.”

또한 권지 사는 리그 수준의 수익 창출, 사이트와 밀접한 마케팅, 사회 공헌 활동, 공정성 강화, 운동 능력 향상을위한 노력 등 기본에 충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