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쇼핑몰 흥정 혐의로 혐의 박범계, 유명 관광지 ‘외도 보타니 아’대표로 밝혀졌다

사진 설명[사진 = 연합뉴스]

박범계 후보가 지난해 여러 주택을 처분하는 과정에서 시가보다 낮은 가격에 부동산을 가족에게 넘겨 줬다는 의혹이 있었지만 부동산을받은 할아버지가 대표자로 확인됐다. 경상남도 거제의 유명한 관광지 외도 보타니 아의 야당은 인사 심리 과정에서 가족 간의 거래에 부적절 함이 있는지 조사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5 일 조수진 의원과 전자 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주 씨는 오에도 보타니 아의 사장 인 최호석 회장의 3 대 사위로 지난해 10 월 대표 이사로 취임했다. 최 회장과 그의 아내는 1969 년에 버려진 섬을 사서 관광지로 바꾸었다. 현재 연매출 100 억원, 자녀 상속 순이익 25 억원 규모의 중소기업으로 운영되고있다.

이에 조 의원 의원은 “주도 서울에서 비싼 아파트를 소유하는 등 상당한 자산 가격 인 것 같다”며 “박 후보가 며느리 주와 그의 어린 자녀에게 부동산을 기부했다. 수십억 자산을 가진 아내. 명확히해야합니다.” 이날 주호영 국군 대표는 사법위원회 위원들과의 만남에서 “다가구 논란을 피하기 위해 가족 간 선물과 허위 거래가 없는가?”라고 주장했다.

앞서 박 후보 측은 정부와 여당의 ‘1 가구 1 가구’정책과는 달리 3 가구를 소유하고 있다는 논란이 있었다. 지난해 8 월 아내의 대구 주택과 쇼핑 센터, 경남 밀양의 땅과 건물이 주와 그의 아이들에게 주어졌다. 판매 또는 기부 된 것으로 보입니다.

매각 과정에서 아내 박씨가 주 씨에게 매각 한 대구 부동산 매각 가격이 7 억 원에 불과해 14 억 원보다 훨씬 낮은 문제로 지적됐다. 세무 당국이 친척 등 관계인으로부터 시가보다 높거나 낮은 자산을 양도하는 경우 시세와 거래 가격의 차이가 3 억원 이상 또는 시가의 5 % 이상인 경우 ‘불공정 한 거래’로 간주되어 다시 세금을 부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경남 밀양시 가곡동 부동산에 대한 박 후보의 재산 신고 누락 혐의가 제기됐다. 이 자산은 2018 년 11 월 박 후보 부인과 주 씨의 절반이 기부했지만, 2019 년 박 후보의 부동산 보고서에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후 박 후보의 부인이 여러 집을 처분하고 작년 8 월에는 씨의 자녀로 보이는 두 사람에게 토지와 건물을 기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시 된지가는 평방 미터당 70 만원을 넘어 섰고, 아내가 소유 한 토지의 가격은 4 억원에 달한 것으로 추정된다.

박 후보 청문회 준비반 관계자는 “거래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앞서 재산 신고의 누락에 대해 그는 “선물을받은 배우자가 시어머니와 배우자 사이에 있었는데 나중에 재산 신고를 알고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