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도시에서 마스크없는 연회 …

5 일 서울역 임시 검진 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 표본을 채취하고있다. 뉴스 1

경기도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발생한 수지구 A 교회가 감염병 예방 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23 일 교회에서 행사를 개최 한 것으로 확인됐다.

5 일 경기도에 따르면 전날부터 0시를 기준으로도에 코로나 19 환자가 230 명에 달했다. 지금까지 발생한 누적 확진 자 수는 15663 명으로 증가했다. 외국인 유입 (13 명)을 제외하면 214 명이 지역 사회에 감염되었고이 중 53 명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회의 및 행사 금지 기간 동안 즐거운 파티

감염된 용인 A 교회에서는 전날 16 명이 확인됐다. 지난달 29 일부터 현재까지 도도 96 명, 기타 지역 17 명 등 113 명이 확인됐다. 검역 당국의 조사에 따르면이 교회는 지난달 23 일 오후 7 시경 소위 ‘놀이 파티’를 열었다. 당시 많은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검역 당국은 유쾌한 파티와 관련해 10 대 이하 어린이 10 명이 확진 환자에 포함 된 것으로보고있다. 용인시는 교회 폐쇄 회로 TV (CCTV)를 분석해 참석자 수를 확인하고있다.

8 월 이후 코로나 19 누적 확진 환자.  그래픽 = 김영희 02@joongang.co.kr

8 월 이후 코로나 19 누적 확진 환자. 그래픽 = 김영희 [email protected]

지난달 23 일,이 교회가 행사를 열었을 때 코로나 19 환자 수가 급증하면서 종교 시설에서 주최 한 대면 모임과 행사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용인시는 A 교회가 검역 규정을 위반했다고 비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교회에 대한 격리 비용 청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용인시는 또한 해당 지역의 다른 종교 시설에 대한 검역 규정을 확인하여 한 번이라도 위반 한 사실이 확인되면 집회 금지 등 행정 명령을 내리기로했다.

한편 양주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10 명의 노동자가 확인됐다. 2 일 인천에서 확인 된 두 명의 근로자가 인력 사무소를 통해 양주 건설 현장으로 이주해 연쇄 감염을 일으켰다.

3 명 사망 … 병상 확보로 집에서 기다리는 환자 12 명

8 월 이후 신종 코로나 19 확진 자.  그래픽 = 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 월 이후 신종 코로나 19 확진 자. 그래픽 = 차준홍 기자 [email protected]

사망자 수는 3 명에 더해 누적 사망자 수는 295 명이었다. 60 ~ 90 대 환자가 코로나 19 전용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사망했다. 경기도에서는 915 명 중 754 명을 사용하고있다. 중증 환자를위한 87 개의 병상 중 19 개가 남았습니다. 8 개의 생명 치료 센터 (3047 명 수용 가능)에도 1512 개의 병상이 남아 있습니다. 추가 치료 병상과 생활 치료 센터가 문을 열면서 지방에서 집을 기다리는 환자 수가 지난주 70 명에서 10 명으로 대폭 감소했다. 경기도 임시 검사실 (75 개소)에서 익명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 된 54 명의 신규 확진자가 있었다.
최 모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