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란은 위험한 나라가 아닙니다.”체포 된 선원의 어머니가 외쳤다.

지난 4 일 오전 10시 30 분 (현지 시간)이란 혁명 수비대가 한국 선박 ‘코리아 케미’를 체포했다. 오른쪽의 작은 배는이란 혁명 수비대가있는 배입니다. 황선윤 기자

3 위 네비게이터 어머니“해상 사고 지원을 통한 매장 지원”

“작년 2 월 해상 사고를 마친 후 지난해 9 월 처음 탑승 한 해외 선입니다.

“국내선보다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해운 회사 측은“5 일 오후이란과의 밤… 곧 출시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4 일이란 혁명 수비대가 체포 한 한국 선박 ‘코리아 케미’에 탑승 한 3 급 항해사 이모 (20)의 어머니가 울고있다.

이씨 어머니 신모는 5 일 중앙 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강원도 고성을 떠나 부산에서 해상 사고를 지원 한 독특한 아들이다. 미혼모. ‘용돈 30 만원을 보낸 뒤 연락처가 끊어졌다.’

신씨는 4 일 오후 11시 50 분경 아들이 탔던 한국 케미가 포착 됐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선박 회사 인 디엠 해운이 전화로 체포 소식을 전했다”고 답했다.

동시에 신은 걱정하던 일이 터졌다 며 외쳤다. 그는“작년 9 월 아들이 해외 선에 올라간다는 소식을 듣 자마자 안전이 가장 걱정됐다”고 말했다. “아들은“해외로가는 배가 국내선보다 안전하다. “말의 끝이 흐릿했다.

신씨는 지난 2 일 아들과의 마지막 만남에서 배가 사우디 아라비아에서이란으로 가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이란은 위험한 나라가 아니기 때문에 아들이 걱정하지 말라고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고 외쳤다.

4 일 오후 11시 DM 해운 관계자,이란 혁명 경비대가 체포 한 한국 케미 선사 (오른쪽), DM 해운을 관리하는 타이쿤 해운 관계자가 4 일 오후 11시 대책 회의를 개최한다.  연합 뉴스

4 일 오후 11시 DM 해운 관계자와이란 혁명 경비대가 체포 한 한국 케미 선선 (오른쪽), DM 해운을 담당하는 타이쿤 해운 관계자가 4 일 오후 11시 대책 회의를 개최한다. 연합 뉴스

한국 선원 4 명, 해외 선원 15 명 탑승

이씨와 함께 잡힌 한국인 선원 5 명이 있었다. 또한 미얀마 인 11 명, 인도네시아 인 2 명, 베트남인 2 명을 포함하여 20 명이 탑승했습니다. 한국 케미 선인 DM 해운을 관리하는 타이쿤 해운 관계자는“다행히도 한국 선원 가족들은이란 측과의 협상 결과를 큰 동요없이 침착하게 기다리고있다. 그들의 안전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입니다.”

타이쿤 해운은이란 대사관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이란 측과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란 대사관은이란 측과의 협상을 적극적으로 중재하고있다”고 말했다. “협상이 주마다 진행되기 때문에 해운 회사는 협상 결과를 기다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는“이란과 한국의 시차가 5 시간 30 분이기 때문에 협상은 한국 시간으로 5 일 오후 3 시경까지 재개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하루 안에 공개 될 것 같아요.”

앞서 한국 케미는 지난 4 일 오전 10시 30 분 (현지 시간) 호르 무즈 해협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아랍 에미리트 (UAE)의 푸자이라로 향하던 중 체포됐다. 이란 혁명 수비대가 압수 사유로 ‘해양 환경 침해’근거를 제기했다. 이에 해운사는“에탄올 등 3 가지 화학 물질이 7200 톤이나 들어 있지만 환경 오염과는 무관하다. 정치적인 이유로 압수 된 것 같습니다.”

부산 = 이은지, 황선윤, 위성욱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