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 무즈, 청해 부대 임무 곧 도착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칭하이 부대의 최영선 (4400t 급)은이란 혁명 수비대가있는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정부 관계자는 5 일“청해 33 부대 최영 함은 한국의 국선 ‘케미 코리아’가이란에 점령 당했다는 상황을 접하고 곧바로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나갔다. 오만의 무스카트 항구 남쪽 해역에서 작전. 그것은 발송되어 그날 새벽에 호르 무즈 해협 근처에 도착했습니다.”

최씨는 바레인 연합 해 군사령부 (CMF), 외교부, 해양 수산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다.

최영선은 검문소와 특수전 (UDT) 병사, 해상 작전 헬리콥터 (LYNX)를 운용하는 항공 편대로 구성된 수색 팀을 포함하여 300 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2011 년 1 월 21 일 최영 함이 청해 부대 6 군 파견 임무를 수행하던 ‘아덴 베이 여명 작전’과 같은 해 4 월 21 일 삼호 주얼리 승무원 21 명 모두를 구출했다. 해적들에게 잡혔습니다. ‘한진 텐진 승무원 구출 작전’이 성공적으로 수행되었습니다.

이란 상황에 대응하여 작전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한국 선박이 운항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얀마 인 11 명, 인도네시아 인 2 명, 베트남인 2 명을 포함 해 총 20 명이 탑승했으며 선장, 1 ~ 3 급 항해사, 엔진 관리자 등 한국 선원 5 명을 포함했다. 미 국무부는 대변인의 이름으로이란에 한국 선박을 구금에서 즉시 철수 할 것을 요청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양낙규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