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미 사마’라는 남자, 가와사키 수호신 정성룡

2020 년 가와사키 2 관왕 정성룡 (왼쪽). [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

카미 사마 (神 様). 일본 프로 ​​축구에는 ‘신’이라는 남자가있다. 가와사키 프론 탈레의 한국 골키퍼 정성룡 (36)입니다.

2020 J 리그 / 재패니즈 컵 2 관왕
리그 최고의 골키퍼
다 둥이의 아버지도 기부에 열심
국가 대표팀은 은퇴를 위해 노력합니다

그는 2020 시즌에 가와사키를 두 개의 왕관으로 이끌었습니다. 올해 첫날 (1 일), 그는 일본 컵 (컵) 결승에서 감바 오사카를 상대로 제로 런 승리 (1-0)를 마쳤다. 앞서 그는 J 리그 1 우승에 앞장 섰다. 최근 가와사키 클럽 하우스에서 영상을 통해 정성룡을 인터뷰했다. 그는“저를 ‘가와사키 수호신’이라고 부르는 팬들이 있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수호신은 그에게 합당한 이름입니다. 2016 년부터 5 시즌 동안 J 리그에서 뛰며 3 승 (2017, 18, 20)을 기록했다. 가와사키는 지난해 26 승 5 무 3 패 (83 점)를 기록했다. 2 위 감바 오사카와의 18 점 차이로 압도적 인 승리였다. 지난 시즌 정성룡은 득점 률 0 점 (34 경기 31 점, 경기당 0.91 점)으로 리그 최고의 골키퍼로 뽑혔다.

그것은 단지 저장이 아닙니다. 특히 정성룡이 빛낸 공격이었다. 그는 팀 공격의 출발점이되었습니다. “팀 전술은 공격적이었습니다. “골키퍼에서 나는 더 멀리 내 앞에 서서 엄폐했고, 빌드 업에 참여했습니다.”

정성룡은 팀 공격과 세이브의 출발점 역할을했다. [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

정성룡은 팀 공격과 세이브의 출발점 역할을했다. [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

일본에서 6 년. 정성룡의 어조에는 일본 특유의 억양이있다. “일본인 동료들과 일본어로 소통하려고했습니다. 게임 중에는 ‘집중’이라는 뜻의 ‘슈추’라는 단어가 자주 사용됩니다. 우리 모두는 수비에서 단결하고 막았습니다. 11 명의 J 리그 최고의 선수 중 우리 팀의 9 명의 선수가 소개되었습니다.”

J 리그는 최근 한국 골키퍼를 선호합니다. 정성룡 외에 김승규 (가시와), 권순태 (가시 마), 김진현 (세레 소)이있다. 정성룡은“한국 골키퍼가 일본에 오면 뛸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일본 골키퍼보다) 더 나아지기보다는 경쟁에서 살아남는 것이 중요합니다.”

J 리그도 지난해 코로나 19에 타격을 입었다. 개막전 만 걸렸고, 중단되고, 7 월에 재개되고, 12 월에만 끝났습니다. 팀 훈련이 중단되어 4 월부터 5 월까지 6 주 동안 집에있었습니다. 정성룡은“일본에서 확진자가 많았다. 각 팀의 규칙에 따라 승규와 선태는 만나지 못하고 메시지 만주고 받았다. 거실에 매트를 깔고 지인이 던진 공을 받음으로써 그 시간을 기억했습니다.”

정성룡은 지난해 3 월 코로나 19 취약 국민 이용을 요청하기 위해 3 천만원을 기부했다. 그는“해외에 있어도 나는 한국인이다. 어려운 가사일을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작은 사람이라도 도움이되고 싶었습니다. 저는 1985 년에 태어났습니다. 올해 새해에는 코로나 19를 극복하고 소처럼 힘이 넘치는 세상이되고 싶습니다.”

2020 년 가와사키 2 관왕 정성룡 (왼쪽). [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 ]

2020 년 가와사키 2 관왕 정성룡 (왼쪽). [사진 가와사키 프론탈레 ]

36 세의 정성룡은 2 일 가와사키와 재계약했다. “목표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김병지, 이운재 형처럼 롱런을하고 싶어요.” 골키퍼 김병지는 46 세, 이운재는 39 세까지 활약했다. 그는 두 아들과 딸을 둔 ‘다동 아빠’이다. 그는“나는 한국인 가족과 떨어져있다. 화상 통화를 자주하십시오. 두 아들은 축구 선수를 꿈꿉니다. 제 1 학년 4 학년은 저와 같은 골키퍼입니다. 한국이 그리웠을 때 K 리그에서했던 수원, 포항, 성남 경기를 봤어요.” (정성룡은 2019 년 12 월 이후 1 년 만인 2 일 귀국 해 현재자가 격리 중이다.)

2010 년 남아공 월드컵과 2014 년 브라질 월드컵에서 정성룡 대표팀 대표 골키퍼로 활약했다. 2016 년부터 그는 국가 대표에 선발되지 않았다. 그는“(이) 동국 형은 ‘선수가 스포츠를 그만두는 순간까지 국가 대표가되는 게 최선의 목표’라고 말했다. 나는 동의한다. 틈새를 메우고 은퇴하는 날까지 지속적인 성장의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

박린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