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해군 최영 함 호르 무즈 해협 근처 도착

청해 부대 최영선은 2019 년 3 월 파견 10 주년을 맞아 임무를 수행하고있다. 사진 제공 : 해군, 뉴스 1

4 일 오전 (현지 시간)이란 혁명 수비대가 한국의 국영 화학 운반선을 체포했고, 청해 부대 최영선 (4400 톤급)이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정부 관계자는 5 일“청해 부대가 오늘 아침 (한국 시간)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 해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청해 부대 제 33 호 진 최영선은 한국의 국선“코리아 케미 ”가이란이 무스카트 항 남쪽 해역에서 작전을하던 중이란에 점령 당했다는 상황을 접한 직후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파견되었습니다. 오만.

최씨는 바레인 연합 해 군사령부 (CMF), 외교부, 해양 수산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다.

앞서 외교부 관계자는 “선원의 안전을 확인하고 선박 조기 구류를 취소 할 것을 요청하고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이란이 한국 상선을 구금 한 직후 청해 부대가 호르 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파견됐다”고 밝혔다.

선장, 1 ~ 3 급 항해사, 엔진 관리자 등 한국 선원 5 명을 포함 해 미얀마 인 11 명, 인도네시아 인 2 명, 베트남인 2 명을 포함 해 총 20 명이 탑승했다.

사진은 공해에서 포착 된 한국 케미가 CCTV로이란 항으로 향한 모습이다.  오른쪽 원은 Revolutionary Guard의 고속 보트를 보여줍니다.  연합 뉴스

사진은 공해에서 포착 된 한국 케미가 CCTV로이란 항으로 향한 모습이다. 오른쪽 원은 Revolutionary Guard의 고속 보트를 보여줍니다. 연합 뉴스

이란 혁명 수비대는 4 일 오전 일찍 성명을 발표하고 걸프만 (페르시아만)에서 한국 국선 ‘코리아 케미’를 점령했다고 발표했다.

혁명 경비대는 “이 조치는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그 용기에는 7200 톤의 화학 물질이 들어 있었다”고 덧붙였다. “선원은 한국인, 인도네시아 인, 베트남인, 미얀마 국민이며 한국인 케미는 반다르 압바스 남쪽 항구에 구금되고 있습니다.”

“선박의 체포는 Hormuz 주 검찰청과 해양 항만청의 요청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그는 말했다. “이 사건은 사법 당국에서 처리합니다.”

그러나 해운 회사 인 DM 해운은이란 혁명 수비대가 제안한 압수 사유를 환경 오염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해운 회사 관계자는 “3 개월 전 면밀한 검사를했고 물을 버리는 것조차 미생물을 걸러 내고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환경 오염인지 뭔지는 알 수 있겠지만 하루 안에 해결할 수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영선은 특수전 (UDT) 병사와 해상 작전 헬리콥터 (LYNX)를 운용하는 항공 부대 병사로 구성된 검문소와 수색 단을 포함 해 300 명으로 구성되어있다.

2011 년 1 월 21 일 최영 함이 청해 부대 6 군 파견 임무를 수행하던 ‘아덴 베이 여명 작전’과 같은 해 4 월 21 일 삼호 주얼리 승무원 21 명 모두를 구출했다. 해적들에게 잡혔습니다. ‘한진 텐진 승무원 구출 작전’이 성공적으로 수행되었습니다.

이란 상황에 대응하여 작전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한국 선박이 운항에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