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이슈]좋은 남편이 될게 .. 살림 남 2 양준혁과 ♥ 박현선의 깜짝 다이아몬드 반지 프로포즈

[POP이슈]”좋은 남편이 될게”.. ‘살림 남 2’양준혁과 ♥ 박현선의 깜짝 다이아몬드 반지 제안


KBS2 ‘살림 남 2’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양준혁은 다이아몬드 반지로 박현선에게 프로포즈를했다.

2 일 방송 된 KBS2 ‘가정 남자 시즌 2’에서는 양준혁과 박현선이 처음으로 합류했다.

예비 커플 양준혁과 박현선이 웨딩 드레스 샵을 찾았다. 양준혁은 드레스 입은 박현선을보고 다시 사랑에 빠진 듯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그는 “너무 예쁘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라고 칭찬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양준혁이 운영하는 스포츠 펍으로 이사했다. 여기에는 스크린 야구장이 있었고 두 사람은 홈런 경기를 치르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박현선은 브런치 카페에 가고 싶었지만 양준혁은 박현선의 마음을 모르는 듯 계획 대로만 움직였다. 그리고 야구 수업으로 향합니다. 양준혁은 불평하는 박현선을 건물 옥상으로 데리고 갔는데 양준혁의 깜짝 이벤트가 기다리고 있었다. 양준혁은 스케치북 행사로 박현선에게 감동을주고 박현선에게 공을 건네며 “형과 결혼 할 거라면 던져라. 형과 결혼해라.”라고 말했다. 박현선이 양준혁에게 공을 던지는 반응을 보였다. 양준혁도 박현선이 바라던 다이아몬드 반지를 넣었다. 결국 박현선은 감정의 눈물을 흘렸다.

양준혁은 “저는 19 살인데 저를 믿고 따라 와줘서 정말 감사 해요. 미래를 믿는만큼 행복하게 만들고 싶어요. 아름다운 삶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 “

19 세를 넘어서 결혼 한 두 사람. 코로나 19로 인해 결혼식이 여러 차례 연기되었지만 애정 전선은 변하지 않았다. 특히 양준혁은 박현선을위한 달콤한 이벤트를 준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현선은 양준혁에게 감명을 받아 달콤함을 뽐냈다.

두 사람에게 많은 팬들의지지가 쏟아지고있다. 결혼이 어려울수록 행복하게 살고 싶은 메시지가 늘어납니다. 양준혁과 박현선이 앞으로 ‘살림 남’에서 보여줄 다른 유망 커플들에 관심이 집중된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