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논란, “문 대통령이 추락 도출을 위해 섰다”

사진 JTBC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 총장, 진 정권 전 동양대 교수, 김용민이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갈등을 놓고 논쟁을 벌였다.

4 일 방송 된 JTBC ‘신년 특별 토론’에서 진 교수는 “추 장관이 그렇게 도망 칠 수 있었던 이유는 개인의 권위를 가진 도주가 아니었다. 문 대통령이 곁에 서서 그런 도주를했다”고 말했다. (윤 장군에게) 불합리한 징계를 촉구한다면 대통령이 장관을 지휘하고 있지만 제동을 걸었어야했다. ”

한편 김 의원은“윤 대통령과 추 장관의 갈등으로 보는 것은 언론의 허위 진술”이라며“상하 급 갈등은 갈등이 아니다. 순종의 관계입니다. 언론이 잘못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 .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의 성격과 철학을 고려할 때 그가 등장하지도 않고 나오지도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가장 먼저. 그것이 효과가 없으면 정치적 결정을 내려야합니다.”

사진 JTBC

사진 JTBC

김 의원은 또 “윤 대통령에게 ‘(퇴직 후) 봉사를 위해 정치에 대응하기 힘들 냐’고 물었을 때 ‘답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것은 물론 정치를 의미한다. 가장 정치적 중립을 요구하는 검찰 총장은 자신이 수행하는 모든 조사가 정치적으로 편향 될 수 있다는 그의 실행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 외국어 대학교 법과 대학원장, 김용민 민주당 원, 전 민주당 원, 금태섭, 진 정권前 동양대 교수가 검찰 개혁을 논의하기 위해 등장했다.

5 일에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 원희룡 제주 지사, 정 민주당 의원, 황보 승희 인민 대표 의원이 코로나 예방 평가와 부동산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하 수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