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정호의 시시각각] 대북 전쟁 반 중앙 일보 하의 자살골

남정호 칼럼니스트, 중앙 일보

전 주한 미군 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최초의 아프리카 계 미국인 웨스트 포인트 졸업생으로서 그는 한국어로 국가를 부르는 지한파이며 지한파입니다. 지난해 12 월 29 일 최종현 아카데미 세미나에서 설득력있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북한과의 교류를 위해 제재와 정책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한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김정은은 주변 사람들을 믿지 않는다”때문이다.

북한보다 인권 유린에 대한 비판
정상 회담 전 한미 관계 악화
작은 원 정실에서 악수, 즉시 철수해야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으로 고통을 겪은 한반도 전문가들에게 하향식 방식은 매우 부정적으로 들린다. 김정은과 트럼프의 대화로 북한의 비핵화를 다루는 것은 악몽이었다. 그는 트럼프가 우월 주의자와 즉흥적으로 어디에서 튀어 나올지 두려워했기 때문입니다. 이를 반영하여 차기 Biden 행정부는 실무자 중심의 상향식 방식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남북 문제를 잘 아는 브룩스 전 사령관이 하향식 접근, 즉 김정은과 미국 고위 관리 간의 논의를 제안하면 상쾌하게 들린다.

이미지는 트럼프에 의해 구겨져 있으므로 하향식 결정을 내리는 데 아무런 죄책감이 없습니다. 악당이 총을 사용하면 무기이지만 경찰의 손에 있으면 평화의 도구입니다. 합리적 다자 주의자 인 존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나 토니 블 링컨 국무 장관이 김정은을 반대한다. 국가 전체를 만족시킬 해결책을 내놓았다면 더 좋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솔루션이 적용되기 위해서는 중요한 전제가 충족되어야합니다. 신뢰를 바탕으로 한 한미 간 원활한 협력입니다.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현 정권은 북한의 예고가 아닌 대북 전쟁 금지법이라는 말도 안되는 자살 목표를 세웠다. 오만함에 대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법이 강요된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남북 대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현 정권의 표적이되도록 북한의 감정을 완화 할 것이라는 뜻이다.

그러나이 꿈은 예기치 않은 매복을 만났습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 사회의 유난히 가혹한 반발이다. 모든 사람은 진실을 알고 말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 여론이 북한 전쟁을 살포 한 혐의로 최대 3 년의 징역형에 휩싸이는 것은 당연하다. 전 민주 세력을 중심으로 한 문재인 정부는 국제 사회에서 인권을 억압하는 독재 정권이되었습니다.

인권에 관한 것이 아닙니다. 미국은 북한을 변화시키는 최선의 방법이 외부 정보의 유입이라는 점을 인식하면서이 전략을 날마다 강화 해 왔습니다. 이로 인해 미국 정부의 지원을받는 NED (National Democratic Promotion Foundation)의 대북 민간 프로그램에 대한 자금이 2016 년 268 만 달러에서 지난해 4882 만 달러로 2.5 배 증가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전쟁 살포를 처벌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침묵 할 방법은 없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미국에서 반대의 진원지가 Tom Lantos Human Rights Committee of Congress라는 것입니다. 50 명의 야당 의원으로 구성된이위원회는 미국 외교 정책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해외 인권 보호가 미국 외교 정책의 핵심 목표 중 하나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크리스 스미스 하원 의원 공동 위원장은 다음 달까지 대북 전쟁 금지에 대한 청문회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동시에 그는“민주주의 적 가치에 대한 한국의 기여도를 비판적으로 재평가 해달라고 국무부에 요청하겠다”고 서둘러 말했다.

안타깝게도 청문회는 바이든 행정부가 계획하고있는 ‘민주주의 정상 회담’몇 주 전에 예정되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 회담을 한미 대북 정책 조정의 기회로 삼아야합니다. 그러나 민주주의 회의를 앞두고 한국이 북한 인권을 무시하는 비 민주주의 국가로 낙인 찍히면 어떻게 될까?

이제 당국은 남북 대화에 집착하고 북한과의 모든 관계를 망친 어리 석음을 막기 위해 대북 전쟁 금지령을 강요했다. 이것은 당신이 유죄 판결을받는 작은 탐 사실의 전형입니다.

남정호 칼럼니스트, 중앙 일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