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사과 요청은 MB · 朴 사면에 맞지 않는다… 정치적 결정일뿐”

손학규 전 민생 당 ​​대표. 뉴스 1

손학규 전 민생 당 ​​대표는“우리가 전 대통령에게 묻는 ‘사과’는 ‘사면’과 맞지 않는다 “고 말했다. 대통령의 “정치적 결정”일뿐입니다. ”

4 일 손 전 대표는 페이스 북 페이지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진행 상황을 보면서 절망적이라고 말했다. “정말 슬프다. 나라는 어디로 가는가?”

그는 “(내 사면 제안)은 우리나라가 분열과 갈등을 극복하고 ‘통합’으로 가야한다는 것을 의미했다”고 말했다. 사면이 물 위에 떠올랐다. 정말 행복 했어요. ”

“그러나 어제 발표 된 민주당 최고 회의의 입장은 회개가 아니라 내가 염려했던 변명과 집착 뿐이었다. 나를 버릴 용기가 없었다”고 그는 말했다. 말했다.

“더 솔직 해지자. 전 대통령 체포는 법적인 문제보다 정치적인 문제 다.” “열어 보자.”

그는 또한 “야당 주의자들도 대통령에게 제동을 걸었다”고 말했다. “한국 여당의 정치 분위기와 이낙연의 정치 성향 때문에 대통령의 뜻에 어긋나는 일을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손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손 회장은 “청와대는 사면에 대해 침묵하고 있지만, 사면이이 정도 공개되면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한다. 사면은 야당을 포용하고 포용하는 단결의 방법임을 설득해야한다. “나는 말했다.

그는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은 통일의 정치를 펼치는 첫 번째 버튼”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에 새로운 시대를 열려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이루어져야합니다.”

앞서 지난달 31 일 손 전 대표가 페이스 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했다.

고석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