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조 실록은 지라시인가? 아이언 맨 여왕과 해 품달의 차이점

드라마 ‘아이언 맨의 여왕’의 한 장면 [사진 CJ ENM]

tvN 주말 드라마 ‘퀸 아이언 맨’이 ‘역사적 왜곡’이라는 레이블로 고통 받고있다. 8.0 %에서 시작된 시청률이 8 배 만에 12.3 % (닐슨 코리아 설문 조사 결과)로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웃지 않는 이유 다.
‘퀸 아이언 맨’은 ‘허세남 셰프의 영혼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고 조선 왕조의 여왕에 거주한다’라는 설정으로 제작 되었기 때문에, 다른 발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할 수 있었다. 실제 역사. 그러나 드라마 초반 아이언 맨 여왕 (신혜선)은 『조선 시대』를 ‘지라시’로 묘사하고 신정 여왕이 미신적 인물로 등장 해 ‘역사 왜곡’에 대한 비판을 받았다.

금세공이 왕을 향해 검을 겨누는 장면 등.
실제 사람에 대한 과도한 우여곡절
전문가들 “철종 시대를 택해서 미안하다”

이에 제작진은 극중 중요한 축을 이룬 안동 김과 풍양 조의 가문을 각각 안 송김과 풍간 조로 긴급 수정하고 진화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2 회 방송에서는 왕의 직속 기관인 의금부가 철종을 겨냥해 다시 논란이 일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조선의 권력 조직에 대한 이해와 증언이 부족하지 않은가?’라고 지적하기도했다. 또는 ‘몰입되지 않았습니다’.

    드라마 '아이언 맨의 여왕'의 한 장면 [사진 CJ ENM]

드라마 ‘아이언 맨의 여왕’의 한 장면 [사진 CJ ENM]

한 방송 관계자는 “사극의 어려운 점은 흥미로운 대본이나 탄탄한 연기력만으로 평가되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 ‘퀸 아이언 맨’이이 점을 다소 간과 한 것 같습니다.” 한편, 일부 목소리는 코믹 파벌 ‘퀸 아이언 맨’에 너무 심각한 기준을두고있다. 사극은 다큐멘터리가 아니라 허구이기 때문에 작가의 재 해석은 어느 정도 인정되어야한다.
사실, 허구의 이야기를 실사에 접목 한 사극은 항상 흥미와 역사적 왜곡 사이에서 숨막히는 줄타기를해야합니다. 그렇다면 ‘아이언 맨의 여왕’은 어디로 뒤틀린 것일까 요? ‘퀸 아이언 맨’과 연속 흥행 드라마를 비교해 보았습니다.

① 실제 흐름에 어긋나지 않는다 = “실제 역사적 인물과 배경을 사용한다면 역사적 기록의 흐름을 바꾸지 말아야한다.” 동시에 그는 조선의 건국 과정을 다루는 ‘식스 드래곤 나르샤 (SBS)’를 인용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식스 드래곤 나르샤’는 검찰의 땅새, 고려 이인겸, 길 태미의 힘, 비밀 조직 ‘알 수 없음’등 수많은 가상의 인물과 단체에 출연했다.

SBS 드라마 '식스 드래곤 나르샤'의 한 장면 [사진 SBS]

SBS 드라마 ‘식스 드래곤 나르샤’의 한 장면 [사진 SBS]

이에 대해 정덕현 평론가는“ ‘여룡 나르샤’는 허구의 인물이지만 이성계와 정도전의 등장 인물은 사서에 기록되어 있으며, 각종 권력 단체의 역할과 그는“이런 바탕으로 허구의 인물들을 소개했기 때문에 주변에서 기록되지 않은 인물들이 역사의 변화에 ​​기여한다는 작품의 메시지도 설득력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

② 반대로 선택해야한다는 조언도 있습니다. 익명을 요구 한 극작가는 ” ‘아이언 맨’은 코믹 판타지 사극 이니까 논란을 피하고, 실제 철종 시대의 배경이 아니라 허구 적 배경을 가졌다면 재미있게 지낼 수 있었을 것이다. . ” 그는 ‘태양을 품은 달 (MBC)’을 예로 들었다. 가장 높은 시청률 42.2 %를 기록한 ‘태양을 품은 달’은 조선 시대 허구의 왕 이환과 무당의 사랑을 그린 이야기다.

MBC 드라마 '태양을 품은 달'의 한 장면 [사진 MBC]

MBC 드라마 ‘태양을 품은 달’의 한 장면 [사진 MBC]

그는 “조선 시대의 의상과 매너, 궁중 애도를 사용하면서 역사에 얽매이지 않고 왕과 무당의 연애를 풀어 냈다”고 말했다. ” ‘퀸 아이언 맨’은 한국 남자의 영혼이 조선의 여왕에 들어간다는 판타지 설정도했다. ​​철종, 아이언 맨, 신정 여왕 등 실제 캐릭터를 사용해 확장 성을 제한했다.” 고려 말기 몽골의 방해기를 다룬 ‘기 황후 (MBC)’도 방영 전에 앞장 섰던 청 혜왕이 용기와 결단력이있는 왕이라고 지적했다.
정덕현 평론가는“진품, 약간의 픽션과의 융합, 완전한 픽션의 스토리에 맞는 형태를 선택해야하는데 ‘아이언 맨의 여왕’이 애매한 선택을했다 “고 말했다.

③ ‘선을 넘지 마’= 대중 문화 평론가 하재근은 ” ‘아이언 맨의 여왕’이 코믹 판타지 장르라고 말하기 어려워 심각하게 왜곡됐다고 말하기 어렵다. 역사.” 말했다. 그는 “중국의 ‘동북 프로젝트’이후 한국은 대중 문화가 역사를 다루는 방식에 매우 민감 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 ‘조선 시대 연대기’를 한국의 자랑스러운 문화 유산으로 웃음의 소재로 표현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았다. 또한 최근의 등장 인물과 기록이 비교적 명확한 사건이 뒤 틀렸다는 사실도 지적했다. 논쟁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

MBC 드라마 '선덕여 왕' [사진 MBC]

MBC 드라마 ‘선덕여 왕’ [사진 MBC]

사실 ‘선덕여 왕 (MBC)’처럼 먼 과거를 다루는 사극의 경우 김춘추가 욕망으로 묘사하는 등 캐릭터에 대한 재 해석이 더 관대하게 받아 들여졌다. 반면 조선 후기 나 구한말의 경우 재해 석이나 왜곡은 여전히 ​​민감한 영역이다.

한편 미신에 집착하고 음모를 꾸미는 인물로 묘사 된 풍양 조 여왕의 가족 인 ‘아이언 맨 여왕’은 “기존 인물에 대한 모욕이라 큰 유감이다. 강력하게 대응하겠습니다. ” 또한 ‘퀸 아이언 맨’제작사는 “2 화에서 언급 한 조선 왕조 실록 관련 대사가 해당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많이 받아들이고있다”며 리플레이 서비스에서 문제 장면을 삭제했다.

유성운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