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우연히 FC 데스 그룹 우승 … 11-0으로 패한 최강 팀과 재회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언젠가는 FC’가 ‘칸다 축구 대회에서 JTBC 함선이 뭉쳐야한다’에서 사망 팀을 이겼다.

3 일 방송되는 JTBC ‘콤바인 잇’에서는 대망의 예선 첫 경기와 전설이 뽑은 축구 토너먼트 추첨 (?)이 열린다. 특히 ‘언젠가 FC’가 강한 팀만 모인 죽음의 조에 합류했다는 신나는 드라마가 예고됐다.

‘언젠가 FC’는 지금까지 출전 한 팀 중 승리하거나 패배 한 팀을 모아 ‘JTBC 컵 결속 칸다 축구 대회’를 개최한다. 초기 축구 팀 22 개 중 이번 대회에 참가할 수있는 팀은 레전드가 페널티 킥으로 뽑은 11 개 팀과 ‘FC가 왜 잘못 됐나’등 12 개 팀이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만나고 싶지 않은 팀을 택하면 매우 나쁠 것”이라며 반격을 펼친다. 그러나 첫 주자로 출발 한 안정환 감독이 11-0으로 짓 밟힌 경인 축구단을 뽑아 전설의 그룹 반발이 일었다.

떨림으로 자리로 돌아온 안정환과 강한 불만을 품은 전설, 안중환 감독을 수호하는 유일한 비서 인 하태권은 안중환이 한방에 현장을 파괴했다고 말했다. 환. 쉬운 상대를 만나고 싶었던 전설의 은밀한 희망을 보았다고한다.

이와 같이 ‘Oddly FC’를 포함 해 토너먼트에 참가할 총 12 개 팀이 각 대표별로 추첨을 통해 A, B, C 3 개 조로 나뉘어진다. ‘가끔 FC’이형택 대표가 이형택 주장과 함께 경인 축구 협회가 속한 죽음의 집단을 뽑아 다시 한 번 좌절했다.

특히 죽음의 그룹과 비교적 쉬운 팀의 그룹이 50-50 비율로 남겨진 상황. 이형택이 50 % 확률을 버리고 죽음의 무리를 뽑았을 때 전설은“더러워 질 수 없었다”,“내년에 안겠다”며 분노를 터뜨렸다. 안정환도 “예선 첫 경기를 무조건 붙잡아 야한다”며 걱정을 표했다.

이로써 전설은 11-0으로 굴욕감을 주었던 최강 팀 경인 축구단, 4-0으로 패한 곤지암 만선 FC, 무승부로 청파 축구단이됐다. 1 차 예선전에서 맞붙게 될 팀은 혈연으로 탄탄한 조직력을 보여준 청파 축구로 비교적 쉬운 상대 임에도 불구하고 치열한 전투가 펼쳐지면서 기대감이 높아지고있다.

또한 이날 게임에서는 정정운, ‘지 상위의 빨간 토마토’가 스페셜 해설자로 참여해 명품에 대한 해설을 기대한다. 지난 3 일 오후 7시 40 분 방송되는 ‘JTBC 컵은 식혀야만한다 축구 대회’.

[email protected]

사진 | JTBC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