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 병원장은 “27 명이 사망했다… 이송이 빠르더라도 80 %를 절약했다”고 외쳤다.

지난해 12 월 21 일 경기도 부천시 상동에있는 효 플러스 요양 병원 입구가 폐쇄됐다. [연합뉴스]

“○○○ 환자는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잠깐 침대 배정을 해주세요.”

효 플러스 요양 병원 원장의 비명
“코호트 격리 이론의 추가 확인을 막을 수 없습니다.
환자 이송을 요청하는 것은 쓸모가 없었습니다.
생수와 보호 복에 대한 정부의 모든 지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집단 감염으로 같은 집단 (코호트)에서 격리 된 경기도 부천 효 플러스 요양 병원 김모 소장이 집단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 채팅방을 방문했다. 작년 12 월 11 일 이후 여러 번이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그러나 힘은 쉽게 오지 않았습니다. 이 요양 병원에서는 처음에 6 명의 간호인이 확진 및 코호트 격리로 확인되었고, 3 일 기준 누적 사망자는 47 명과 160 명 관련 확진 자였다. 지난달 31 일이 병원에 남아있는 확진 자 8 명은 코로나 19 전용 병원으로 이송 돼 모두 완공됐다.

1 일 서울 광진구 집에서 만난 김 감독은 코호트 격리의 악영향을 지적했다. 김 원장은“건물 한 층은 요양 병원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격리 후 병원은 병동을 나누어 환자를 분리했다”고 말했다. 그는“공기 순환에 문제가 있으며 코호트 격리는 외부와 전혀 분리되지 않는 한 추가 확인을 막는 방법이다. 절대적이지 않았습니다.”

침대 배정은 제때 이루어지지 않았고 사망은 계속되었다고합니다. 이 병원에서만 확인 된 후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동안 27 명의 환자 만이 사망했습니다. 김 원장은“미디어에서 침대 배정 소식을 들었는데 우리 환자에게는 침대 배정이 없었어요. 그렇게해서 사망자 수가 계속 증가했습니다.” 그는“사망자 27 명 중 침대가 잘 배정되어 있어도 80 % 이상이 살았을 것이다. “이 비극은 중증 환자를위한 병상 부족으로 인해 발생했습니다.”

코호트가 격리 된 곳은 ‘포세이큰 섬’같았다. 나머지 의료진과 직원은 식사부터 환자 치료까지 모든 것을 관리해야한다고 말했다. 지원되는 것은 생수와 레벨 D 보호 복뿐이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병원 인력 ​​부족으로 자발적으로 남아 있던 한 직원이 늦게 확인되어 사망하기도했습니다. 김 감독은“보이스 스태프를 분리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직원은 아니지만 자발적으로 남았지 만 거절당한 간병인에게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병원에 머물면서 어떻게 든 참 으려고 노력한 사람들을 돌보지 않았습니다.”

김 원장은 ‘개념이 전혀 없다’, ‘구식 주먹이었다’등 정부의 보건 의료 체계를 강하게 비판했다. “침대 부족에 대한 준비가 없었습니다. 작업이 터진 후에도 어떻게 든 적극적으로해야 할 부분은 ‘모르겠다’로 버려졌다.” 그는 “지금과 같은 대응책이 없다면 똑같은 비극이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 혜선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