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의 힘든 마지막 단계 … “정인 미안 해요.”

세 번이나 구할 기회를 얻은 16 개월 아기 정인이입니다. 어제 (2 일) SBS ‘알고 싶다’에서 다룬 정인의 이야기에 많은 분들이 슬프고 화가났습니다. 8시 뉴스 역시 아동 학대 사실을 정확히 보도 해 의식을 높이고 유사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피해자 정인의 얼굴을 공개하기로했다.

이현정입니다.

<기자>

보육 교사의 팔에있는 소녀.

이날은 지난해 10 월 13 일 시어머니에게 학대를당한 16 개월 된 아기 정인이가 사망하기 전날이다.



아기는 먹기를 거부하고 우유를 한 모금 마시고 힘을 얻기 위해 헐떡입니다.

하루 종일 한 발도 못 내디뎠지만 오후 늦게 남편이 들어 와서 힘들어하기 시작했습니다.

정인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사망 직전에 찍은 CT와 부검 보고서를 본 의사들은 정인이가 극심한 고통을 겪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남궁인/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 다 배 안에 염증이니까 먹으면 먹을수록 엄청 메스꺼워요. 배가 계속 아프고.]

[배기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지금 장이 터져서 장 안에 있던 공기가 바깥으로 샌 거죠. 공기가 새 나가고 이러면 정말 통증 중에서는 최고의 통증입니다.]

지난해 5 월 정인이의 허벅지 양쪽에 멍이 들었다는 의심을 받고 경찰에 신고 한 어린이집 교사들은 경찰의 대응을 이해할 수 없다.

아동 학대 피해자 정인이

[어린이집 교사 : 경찰 분이 ‘뼈가 부러지거나 어디가 찢어져서 그러지 않는 이상 아동학대로 사진을 보기 (어렵단 식이었고)’, 그러니까 무혐의로 나왔겠죠?]

체포 혐의로 기소 된 장 양모는 자신의 죽음을 맞이한 아침에 아이가 먹지 않고 일어나 흔들리고 떨어 뜨리고 의자에 부딪쳤다 고 주장한다.

[정인이 외할머니 : 내가 보기엔 우리 딸이 약간 정신적으로 감정통제가 안 되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아요. (구속된 이후) 심리검사를 받아보니까.]

정인이가 묻힌 양평 공원 묘지를 추모 방문했다.

[이로아/경기 하남시 : 미안하다고 썼어요. 지켜주지 못해서, 계속 이런 일들이 반복이잖아요. 그게 어른으로서 너무 미안해서.]

정인이 관련 경찰서 시위

사건을 수사 한 양천 경찰서 홈페이지는 하루 종일 시위가 급증하면서 마비됐다.

(영상 취재 : 김태훈, 유동혁, 김용우, 영상 편집 : 이승희, 화면 출처 : 알고 싶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