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 朴 앰네스티, 법무부 “지각 판결 전… 최고 법에 예의가 없다”

3 일 법조계에서는 이명박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논란이됐다. “정권 사법부의 사면”에 대한 반대와 선고 확정 전 사면 공표에 대한“재판과 사면은 다른 영역”의 승인이 혼재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사진)는 1 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 사면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절과 발언의 적절성에 대해 정치계와 법조계 사이에 논란이있다. 뉴스 1

앞서 이낙연은 앞서 민주당과의 인터뷰에서 1 일 언론 인터뷰에서 “인민 단결의 큰 열쇠가 될 것”, “대통령에게 두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적절한시기에 문재인. ” MB는 지난해 10 월 17 년 징역형을 선고받은 앰네스티 법에 따라 특별 사면을받을 수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은 14 일 재심사를 앞두고있어 아직 특사를받지 못하고있다.

경북 대학교 법과 대학원 이충상 (64 · 14 대 사법 연수원) 교수는 이날 중앙 일보를 비난하며“판결 전 사면에 대한 공개 논의는 대법원에 예의 바르게. ” 1996 년 전두환 전 대통령과 노태우 전 대통령의 내전과 뇌물 수수 등 혐의로 2 심 판사를 맡았던이 교수는“당시에는 사면 논의가 없었다. 대법원 판결, 1997 년 대법원 판결이 확정 된 후 약 8 개월이 지난 것이다.“사면이 있었기 때문에 불쾌하지 않았다”고 그는 말했다. “지금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판결을 작성하거나 수정할 수 있습니다. ‘형을 받자 마자 효력을 잃을 테니 빨리 써라’라는 말과 다른 점은 무엇입니까?”

이명박 전 대통령 (左), 박근혜 전 대통령 (右).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 월 징역 17 년형을받은 뒤 특별 사면을받을 수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은 14 일 재항고 일을 앞두고있어 아직 특사를받지 못하고있다.  연합 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左), 박근혜 전 대통령 (右).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 월 징역 17 년형을받은 뒤 특별 사면을받을 수 있지만, 박 전 대통령은 14 일 재항고 일을 앞두고있어 아직 특사를받지 못하고있다. 연합 뉴스

이 교수는 또 “김영삼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 현철 (현 김영삼 민주당 원)의 경우 기록을 검토하던 중 사면이 공개적으로 선전 된 것을 기억한다. 접혔습니다. ” 그는 “판결이 선고 될 때까지 사법부의 시간이며, 사법부가 경시되지 않으면 그렇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철은 1999 년 조정을 기피 · 회수 한 혐의로 징역 2 년을 선고 받았으며, 재심을 철회 한 후 1 개월 이내에 남은 형을 면제받은 뒤 이듬해 복권됐다. 당시 선고가 확정되기도 전에 여권 발사 사면에 대한 의견이 고개를 들고 대통령의 사면권이 남용 됐다는 여론을 비판했다.

‘유 튜버 판사’로 유명한 전 박일환 판사 (70 · 5 기)는 이날 전화에서 “선고가 확정되기 전에 사면 문제를 알리기 힘들다. 다른 사람들과의 형평성 문제. ” 노무현 전 대통령 취임으로 2006 년 7 월부터 6 년간 대법관을 지낸 그는“판사하는 사람은 힘이 없어서 열심히 노력하면 판결이 무슨 뜻 일까? 정치인들은 빨리 발언해야하기 때문에 그렇게 할 것이지만, 판사 입장에서는 어차피 용서할 것이고, 파견 방법을 생각하는 것은 쓸모가 없게됩니다. 그때는 매우 속상했습니다.”

법정 장로들은 대법원 판결 전 정치 사면에 대해 다르게 반응했다.  사진은 김명수 대법원장 (왼쪽에서 네 번째)이 경기 지사 이재명 선고 (직권 적 학대 권 행사 방해 및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심리에서 발언하는 모습이다. 16 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원에서 열렸다. Photo Joint Report

법정 장로들은 대법원 판결 이전의 정치 사면에 대해 다르게 반응했다. 사진은 김명수 대법원장 (왼쪽에서 네 번째)이 경기 지사 이재명 선고 (직권 적 학대 권 행사 방해 및 공직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청문회에서 발언하는 모습이다. 16 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원에서 열렸다. Photo Joint Report

한편 김대중 정권 시절 2000 년 7 월부터 6 년간 대법관을 역임 한 박재윤 (73 · 사법 9 회) 대법관은 이날 전화에서 말했다. “선고가 확정되기도 전에 사면을 제기하는 것이 부당하지 않다고 말하기 어렵다.” 보기를했습니다. 전 박재범 대법관은“사면은 정치적 이야기이며 별도의 판결에 따라 이뤄진다. 사면은 판결이 공격받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판결은 판결이고 사면은 헌법 당국에 따라 대통령이하므로 공손 할 이유가 없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의 경우) 판결이 최종 단계이기 때문에 10 일 일찍 사면이 나왔다고해서 합리적이지 않다고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 한 전 대법관도 “정권의 회담에 반응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