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 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최고위원회 비공개 회의를 마치고 3 일 국회 의사당 사무실에서 퇴임한다. . 연합 뉴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 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명박 ·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청와대에 대한 공감이 없다고 밝혔다. ‘사면 이론’에 대한 청와대 측과 이명박 측의 의견이 엇갈 리자 ‘당청 균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당인이 대표와의 논란에서 논란이 진화했다.

이낙연“통합의 충성심에서 빼낸 것”

3 일 오후 이씨는 최고 위원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와의 관계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사면 배경에 대해서는“코로나 위기의 국가적 위기 극복, 국민의 생계 안정, 경제 회복이 시급한 과제 다. 나는 이것이 사람들의 집단적 힘을 필요로한다고 믿는다. 그래서 국가 통합을 열 겠다는 충성심을 말한 것입니다.” 여당의 대표로서 국민 단결이 필요하다고 생각한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협의없이 독자적으로 사면 이론을 내놓았다. “정치는 또한 적대와 대결이라는 진영의 정치를 넘어 민족적 통일을 이루는 정치로 발전해야합니다. 제 충성심에 대해 말씀 드렸습니다.” ‘통합하는 방법이 사면이어야한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그는“(사면)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내린 후 청와대와 사전 관계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당 안팎으로 다른 의견이 나왔다. 여당 대표와 대통령의 교감 여부는 정당 만이 알 수 있기 때문에 당내에서는“대통령과의 교감 없이는 사면을하지 않았을 것”,“문 대통령이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의견이있다. 통신 할 수 있습니다. ” 나는 그것에 직면했다. 청와대 관계자 대부분은 ‘금시초문’분위기를 풍겼다. 사면을 내린 당이었던이 의원은이 상황을 소홀히하는 데 정치적으로 무책임 할뿐 아니라 사면 부담이 문 대통령에게 넘어 가면 차기 주자로서의 지위가 흔들리고 논란이 직접적으로 진화했다 이틀 안에. 그것을하기로 결정한 것 같습니다.

“왜 대통령에게 부담을 줍니까?” 강렬한 반발로 ‘흔들림’발동

앞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전화에서“문 대통령과 미리 친분을 쌓은 것이 가능하지 않나요? 거기에 없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모르겠다. (하지만) 이전에 동정이 있었던 것 같지 않습니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는 “공식적인 입장은 우리가 할 말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이명박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들렸다. 여당 대표가“성냥을 던지는 듯 ”대통령의 내재적 사면권을 선포하면 필연적으로 부담이 대통령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한다. 하지만 이낙연 대표에 대한 이야기는 달랐다. 말 한 마디로 늘 신경 쓰는 이씨의 스타일에 따르면 청와대와의 사전 조율 없이는 대통령 자신의 권위 인 사면 문제를 제기 할 수 없었다. 이 대표의 기조 보좌관은“상식적으로는 혼자서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미리 청와대와 조율 한 것 같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이 끝나면 청와대 (사면)의 부담이 어쩔 수없이 늘어날 것이기 때문에 당이 어느 정도 부담 (미리)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또 다른 여권 고위 관계자는“사전에 대통령과 이야기 한 것 같다. “이 대표가 신년 인터뷰에서 사면을 철회 한 이유는 본격적으로 여론이되기 전에 여론을 얻으려는 노력의 큰 측면”이라고 말했다.

일부는“두 대통령의 사면은 문재인과 이낙연의 공동 운명”이라고 주장한다.

이전의 관계와 관계없이 문 대통령과이 대통령은 전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한“동일한 운명 ”이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청와대’초대 대변인을 역임 한 박수현 민주당 홍보 위원장은 페이스 북에“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문재인 대통령의 불가피한 정치적 운명이다. 민주당과 이낙연의 운명. 이 문제는 대통령의 부담으로 남겨 둘 수 없습니다.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 주어야합니다. 그래서 당과 대표자들의 운명이기도하다.” 사면은 대통령이든 여당 대표 든 논의해야 할 문제 였기 때문에이 대통령이든 대통령이든 의문보다는 ‘정치적 현실’로 받아들이고 공개 토론을 시작하는 문제였다. 문 대통령은 공개하기 어려운 ‘사전 교감’이다. 정환 봉, 서영 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