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반 : 경제 : 뉴스 : 한겨레

한겨레 소재 사진. 이정우 기자.

은행은 지난달 일시적으로 중단되었던 일부 가계 신용 상품을 재 처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 천만원이 넘는 신용 대출을 일시적으로 처리하지 않기로 결정한 KB 국민 은행은 3 일 신년부터 이러한 조치를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은행으로부터의 주택 담보 대출을 상환하고 대출 상담사로부터 대출을 모집하기 위해 ‘다른 은행 대출’을 재개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지난달 말 가계 신용 대출을 일시 중단 한 신한 은행도 4 일부터 신청 접수를 재개 할 예정이다. 한때 중단되었던 ‘편리한 직장인 신용 대출’등 비 대면 신용 대출도 1 일부터 접수됐다. 또한 우리 은행은 지난달 중단되었던 사내 대출 비 대면 사채 대출 상품 ‘원’의 취급을 재개 할 예정이다. 농협 은행은 한때 인하되었던 지점 가계 대출 우대 금리 한도를 4 일부터 상향하기로했다. 변동 금리 주택 담보 대출 우대 금리는 1 %에서 1.4 %로, 신용 대출 우대 금리는 0에서 0.25 %에서 0.8에서 1.2 %로 변경됩니다. 시중 은행은 지난해 11 월 가계 대출이 급증하면서 증가세를 통제하기 위해 연말 가계 대출 기준을 일시적으로 강화했다. 또한 은행 건전성 지표 개선에 유리한 ‘바젤 3’도입을 모색하는 은행들은 4 분기 가계 대출과 기업 대출을 매칭시켜야했으며 가계 대출을 더욱 강화했다. 2020 년 마감 후이 수요는 감소했으며 은행은 대출 기준을 점차 낮추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소득자 대출에 대한 제한은 당분간 남아 있습니다. 금융 취약 계층을위한 긴급 자금이 아닌 고소득층을위한 부동산, 주식 등 자산에 대한 투자에 은행 대출이 사용되고있어 자산 거품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 은행은 6 일부터 의사 · 법률 전문가 등 전문 인력의 기본 대출 한도를 1 억 5 천만원에서 5 천만원으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기로했다. 신한 은행도 전문 대출 한도를 3 억원에서 2 억원으로 낮춘다. 금융 당국이 지난해 11 월 연소득 8 천만원을 초과하는 고소득자에 대해 1 억원을 초과하는 대출에 대해 총 부채 원금 상환률 (DSR)을 적용하기로 결정한 정책도 유지된다. 신다은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