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우승을 도운 박주호 울산에 작별 인사… 수원 FC로 이끈

박주호는 울산 현대와 작별 인사를했다.

[박주호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배진남 기자 = 베테랑 수비수 박주호 (34)가 아시아 프로 축구 챔피언 울산 현대를 떠나고있다.

박주호는 2 일 자신의 SNS에 ‘울산의 마지막 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박주호는 동료 선수들뿐만 아니라 클럽 하우스에서 팀을 지원 해준 구단 지원팀과 관계자들에게도 “올해 고통 받으신만큼 보상과 치료를 받으 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울산 팬들에게 인사하는 걸 잊지 않았다.

박주호는 “울산 팬 분들 정말 고맙다”, “다시 인사 드릴게요.하지만 결국 엔 모두 웃게 만들 수있어서 너무 기뻐요. 가벼운 마음. “

연령대를 대표 해 대표팀으로 A 경기 40 경기 (1 골)에 출전 한 박주호는 2008 년 일본 J2 리그 미토 홀리 호크에서 프로 선수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가시 마 앤틀러스, 주빌로 이와타 (일본 위), 스위스 FC 바젤, 독일 마인츠, 도르트문트에서 뛰고 2017 년 12 월 울산과 4 년 계약을 맺었다.

울산에서는 지난 3 년간 K 리그 52 경기에 출전 해 2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지난해 그는 부상으로 정규 리그에서 12 경기 (1 도움) 만했지만, 아시아 축구 연맹 (AFC) 챔피언스 리그 (ACL)에서 활약하며 울산이 8 년 만에 정상을 되 찾는 데 기여했다. .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 직후 김도훈 전 감독과 계약을 갱신하지 않은 울산은 홍명보 감독을 새 보드로 임명하고 박주호와 1 년 동안 떠나기로 합의했지만 이체 수수료없이.

박주호는 올해 K 리그 1 (파트 1)로 승격 된 수원 FC 유니폼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0 일 AFC 챔피언스 리그가 열렸던 카타르에서 귀국 한 박주호가 3 일 정오 2 주 만에자가 격리 해제되면서 수원 입단 절차 FC는 곧 완성 될 예정입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