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대한 통운, 코로나에서 택배 영웅 32 명 선정 : 100 세 동반자 브릿지 이코노미

CJ 대한 통운 ‘올해의 택배 상’금종 명 택배 기사 부문 수상 (사진 = CJ 로지스틱스)

CJ 대한 통운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대유행 상황에서도 국민의 안정된 일상을 지키기 위해 조용히 최선을 다한 올해의 택배 영웅 32 명을 선정했다.

CJ 대한 통운은 올해 택배 시상식을 열고 택배, 택배, 트렁크, 하청 업체 등 4 개 부문에서 올해의 택배 4 명과 우수 택배 28 명을 선정 해 총 9600 만원을 수여했다. 3 일 납품이 발표됐다. 이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단체 시상식이 아닌 각 대상에 개인 상금이 전달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수상자들은 지난해 코로나 19 극복에 숨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택배 산업 발전과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택배 인지도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상금은 올해 택배에 1 천만원, 우수 택배에 1 천만원이었다.

택배 서비스 부문에서는 서울 관악구에서 택배를 담당하는 관악 신원 택배 점, 관악 신원이 올해의 택배 업체로 선정됐다. 유튜브 채널 ‘태카’를 운영하는 금씨는 평소 딜리버리 날짜로 직접 작품을 촬영하고 편집 해 구독자들과 소통한다.

CJ 대한 통운 올해의 딜리버리 매니저 나영희 (왼쪽)
CJ 대한 통운 ‘올해의 택배’부문 우승자 나영희 (왼쪽) (사진 = CJ 대한 통운)

택배 점 부문에서는 인천 송도에서 남편과 함께 택배 점을 운영하는 인천 연수 송도 랜드 마크 택배 점 나영희 (44) 매니저가 선정됐다. 관리 영역 일부에 청각 장애인 배달 대행을 도입하여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택배 기반 ​​CSV (공유 가치 창출) 모델 개발로 인정 받았다.

계약자 부문에서는 국내 최초로 코로나 19 검사 점과 간선 용 드라이브 스루 온도 체크 시스템을 구축 한 한석만 파워가 국내 곤지암 메가 허브 터미널에서 수상했다. 간 선사 부문에서는 간 선사 조일 로지스틱스가 허브 터미널 컨테이너 이용 효율 향상과 간선 차 운전자 만족도 제고 공로로 수상했다.

CJ 대한 통운 관계자는“코로나 19 상황에서 안정된 일상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모든 택배사 원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전하고 자부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배달. 산업 생태계 조성을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노 연경 기자 [email protected]

다른 기자 기사보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