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 50 대! 결핍을 받아 들여라. 노년의 불행을 피하기 위해”

사진 설명트러스트 스톤 자산 운용 연금 포럼 강창희 대표. [사진 = 한경우 기자]

한국은 빠르다. 대부분의 선진국이 전체의 7 %를 차지하는 고령화 사회에서 65 세 이상 인구의 20 %로 변화하는 데 80 ~ 150 년이 걸렸지 만, 우리나라는 26 년 안에이를 없앨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고령화가 빠르다고 말한 일본은 한국보다 10 년 길었다. 경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전후 시대의 맨땅에서 세계 10 위의 경제 규모로 성장하는 데 50 년 이상이 걸렸습니다.

그런 나라에서 아낌없이 베풀고 공부를 마치 신 부모님을 만났을 때 식사를 벌 수있었습니다. 부모님에게서받은대로 아이들을 위해 할 수있는 일을하고 싶습니다. 내 인생에서 경제적 인 충격이 여러 번 있었지만 해마다 상황이 개선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근데 요즘 뭔가 불안해. 한국의 40 대와 50 대입니다.

신년 전날 인 지난달 31 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난 트러스트 스톤 자산 운용 연금 포럼 강창희 대표는 최근 4050 세대가“수용하는 법을 배울 기회를 놓쳐서 느끼는 불안”을 진단했다. 박탈.” 증권사와 자산 운용사 2 곳의 임원을 거쳐 은퇴 한 디자인 스타 강사로 생애 2 막을 살고있는 강창희는 자녀들에게 박탈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가르쳐주지 못해 아쉬워한다. “절망적으로 돈을 저축하는 것은 부족함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한국의 40 ~ 50 년대 지난 30 ~ 40 년은 특별한 시대였습니다.이 고성장 시대에는 물질적 욕구가 크더라도 달성 할 가능성이 높지만 저성장에서도 시대에는 결국 좌절하게 될 것입니다.이를 피하는 한 가지 방법은 저축입니다. ”

어린이 교육은 4050 대가 가장 구해야 할 대상으로 선정됐다. 투자에 비해 이익을 낼 가능성이 낮기 때문입니다.

강 대표는 자녀가있는 사람들 대부분이 교육에 부담이 돼 한국 대학 입학률이 80 %를 넘지 만 대학을 졸업하고 치열한 경쟁을 뚫고 다행스럽게도 50 대가 되 자마자 떠난다 고 말했다. 대기업에 합류했습니다. 그는 위협받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부모의 교육적 열정이 자녀의 입장에서도 인생의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지만 부모 역시 노년기에 파산 가능성을 고려해야합니다. 강 대표는 서울에 거주하는 40 대 A 부부의 경우를 인터뷰했다.

“커플이 연소득 1 억 원을 두배로 벌었는데 초 · 중학생 2 명의 사교육비로 3,360 만 원을 썼다. 책, 식사, 간식은 따로있다. 지금 당장 살 수있다. 근데 부부는 5 천만원인데 그 대가로 퇴사 압박을 받게 돼 다행스럽게도 재취업에 성공해도 전 직장에 비해 수입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따라서 소득 감소 정도를 최소화 할 부업을 준비해야합니다. 지금하고있는 일에서 습득 한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세상의 변화와 자신의 전문성을 결합하여 새로운 것을 시도 할 수도 있습니다. 강 대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확산으로 강연을하지 못해 지난해부터 유 튜버가됐다. 그가 만든 ‘트러스 턴 TV’채널의 구독자 수는 이미 3 만명을 넘어 섰다.

안타깝게도 새 직장을 준비 할 수 없더라도 젊은이들이하고 싶지 않은 집안일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의 철학자 장 폴 사르트르의 말을 인용 해 “지금 우리가 버려야 할 것은 얼굴이다”라고 말했다. 수입이 많거나 적은 문제가 아니라 지속적인 사회적 관계를 통해 외로움에서 벗어나는 것이 문제입니다.

4050 가구의 퇴직 소득은 국민 연금으로 어느 정도 보완 할 수있다. 강 대표는“집장이 자동으로 직장에 등록되며, 미혼 부인이라도 재량에 따라 가입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자산 구조 조정을 명령했습니다. 강씨는 부동산 가격 전망에 대해 “나는 전문가가 아니다”라며 “문제는 대부분의 자산이 부동산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투자에는 항상 위험이 따릅니다. 위험은 ‘불확실성’을 의미합니다. 이는 가격이 올라갈 수 있지만 하락할 수도 있음을 의미합니다.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부동산 가격이 노후화되면 매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위기 관리. 60 세가되면 부동산과 금융 자산의 50 %를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한경우 매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