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본부 강화, 새해 계속 … 한국 반도체 허브로의 도약 가속화


수출 제한을 뒤집을 기회로 사용
글로벌 반도체 기업이 한국에서 R & D를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
현지화 노력 계속

일본의 수출 규제로 촉발 된 국내 반도체 산업의 소재, 부품, 장비 (부장) 경쟁력 강화 노력이 새해를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입 다각화를 넘어 해외 생산 시설이 한국으로 이전되는 곳이 있었고, 첨단 기술을 연구 개발하기 위해 한국에 입국하기로 결정한 국내 반도체 기업과 글로벌 소규모 관리자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수출 규제를 휴대폰 압도의 계기로 삼 았던 국내 반도체의 위상은 ‘글로벌 반도체 허브’로 더욱 강화되고있다.

<삼성전자 반도체 라인>

1 일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장비 업체 제우스가 일본 자회사 인 JET의 생산 라인을 한국으로 이전하는 중이다. JET는 공정 중 발생하는 잔류 물을 한 번에 여러 장 넣어서 씻어 낼 수있는 ‘배치 형’세정 장비에 주력하는 기업으로 제우스는 2009 년 인수했다. 일본 생산 라인을 경기도 화성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작년에 한국에서 공급망 구조 조정 분위기가 조성되었을 때 공장을 설립했습니다. 새로운 공장은 이달 안에 완공 될 예정이다. 일본에서 장비를 생산하던 고급 인력이 한국에 올뿐만 아니라 새로운 가사 노동자를 모집하고있다.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인 램 리서치는 올해 하반기 경기도 용인에 R & D 센터를 오픈한다. 지난해 한국에 투자하기로 결정한 램 리서치는 본격적인 운영을 위해 R & D 인력을 채용하고있다. 램 리서치는 연간 매출 10 조원 이상의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으로 식각 장비 분야 세계 1 위다.

글로벌 반도체 기업이 한국에서 R & D를하는 것은 매우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또 다른 글로벌 장비 기업인 A 사인 램 리서치도 한국에서 R & D 준비를 시작했다. 삼성 전자, SK 하이닉스와 협력하여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를 개발하고 시장을 선점하는 것이다.

사진 이미지
<램리서치매뉴팩춰링코리아 직원들이 장비를 조립하는 모습. >

국내외 반도체 산업에서 한국의 진출과 투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지난 7 월 이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수출 제한 이전에 하위 관리자의 다변화는 비용 절감을 목표로했습니다. 그러나 수출 규제가 기업의 생존을 좌우하는 과제로 부각되면서 수입품 다변화, 국산화, 대체 노력이 추진되었다.

이러한 시급함이 한국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변화시키는 원동력이되고 있습니다. 삼성 전자와 SK 하이닉스는 일본, 중국 등 단일 지역에서 생산되는 경우 핵심 소재뿐 아니라 소재를 구성하는 원자재도 구매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또한 양사는 국내 생산 및 공급을 최우선으로 국내외 서브 매니저 회사에 국내 생산 기지 이전 및 투자를 촉발 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일본 TOK는 일본 정부가 규제하고있는 극 자외선 (EUV) 용 포토 레지스트 (PR)를 인천 송도로 이전하여 생산 공급하고있다.

현지화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내 유일 반도체 양산 라인 용 진공 펌프 제조업체 인 LOT 베큠은 영국의 Edward, 독일의 Raybold, 일본의 Shimadzu 등 외국 기업이 지배하는 터보 (고진공) 펌프 생산에 도전하고있다. 국책 과제를 통해 터보 펌프 상용화를 시작하고 해외에서 100 % 수입되는 반도체 가공용 펌프 제품 개발에 착수했다. 또한 동진 세미켐은 삼성 전자와 함께 EUV PR을 개발하고 있고, 미코 세라믹스는 반도체 장비의 핵심 부품 인 세라믹 히터를 개발하고있다.

강해 령 기자 [email protected], 윤건일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