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아키와 동방 구치소 방문 “초기 대응이 미흡하다”

정세균 총리는 2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 입국 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있다. 뉴시스

정세균 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이 발생한 서울 동부 구치소를 방문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 19 대응 현황보고를 받고 중앙 관제실을 점검했다. 그는 “상황이 빨리 안정되지 않으면 정부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있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초기 응답이 없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정 총리는“국가 직영 교정 시설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이 확인 돼 국민들이 많이 걱정하고있다”고 말했다. “부정 판결을받은 수감자는 다른 교정 시설로 이송되어 배급 · 수용되며 잠복기는 종료된다. 그때까지는 주기적으로 전체 점검을하는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정세균 총리는 2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있다.  사진 공동 보고서

정세균 총리는 2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있다. 사진 공동 보고서

정세균 총리는 2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있다.  뉴스 1

정세균 총리는 2 일 서울 송파구 동부 구치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현장 실사를 진행하고있다. 뉴스 1

그는“수용자 상담과 가족 방문을 제한하는 것은 전염병 예방을위한 불가피한 측면”이라고 덧붙여 수감자의 기본권 제한을 최소화 할 것을 촉구했다. “수감자의 입장에서는 과도한 인권 침해로 간주 될 수 있으니 철저히 격리하면서 기본권에 대한 제한을 최소화 할 수있는 방안을 고민해주세요.”

정 총리는“방역 당국 및 법무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역학 조사를 신속히 추진하고이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주시길 바랍니다. 현재 동방 구치소의 급격한 확산을 막는 것이 최우선 과제 다. “시내에 흩어져있는 다른 교정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수시로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에 종합적인 방역 대책을 마련해 주시길 바랍니다.”

추 장관, 용 용구 차관, 이영희 교정 본부장, 박호서 동부 구치소장, 강태태 보건부 차관, 백혜련, 송기헌 국회 입법 사법위원회와 복지, 민주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한편 서울시는 2 일 0시 현재 동부 구치소 관련 코로나 19 집단 감염 확진 건수가 전국 958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검역 당국에 따르면이 수치는 동부 구치소 수감자 915 명, 종업원 22 명, 가족과 지인 등 관련 확진 자 21 명을 합산 한 수치 다. 2 일 법무부는 1,128 명의 수감자에 대해 5 차 총 점검을 다시 실시한다.
홍주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