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이 ‘스위트 홈’을 씹었을 때 … ‘마녀’보다 13kg 줄었다

10 부작 공포 극 ‘달콤한 집’에서 그는 걱정하던 ‘그린 홈’아파트 생존자들 사이에서 고등학생의 비유를 연기했다. [사진 넷플릭스]

햇볕이 잘 드는 옥상에서 발레를 연습하는 여고생과 그것을 보는 고등학교 소년. 청춘 멜로디에서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 여고생이 비명을 지른다. “어 정말!” 그는 발가락 신발에 달라 붙은 껌을 잡아 당기고 가볍게 두들 겼다.
같은 이름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신작 10 부작 몬스터 호러 ‘스위트 홈’에서 배우 쿵시 (26)는 첫 출연부터 강렬하다. ‘고블린'(tvN) ‘태양의 후예'(KBS) 스타 이응복이 확성기를 들고이 드라마는 지난달 18 일 190 개국 동시 개봉, 11 개국 일간 인기 랭킹 1 위 한국, 방글라데시, 홍콩을 포함합니다. 3 위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허름한 아파트 ‘그린 홈’에서 피 한방울에 섞이지 않은 형 은혁 (이도현)과 혼자 사는 고등학생의 은유를 독특한 세계관에서 연기했다. 인간은 자신의 욕망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몬스터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입양 된 그는 부모가 사고와 발목 부상으로 사망 한 후 꿈꾸던 모든 것을 겪었지만 항상 어려움에 처해 있습니다.

넷플릭스 공포 시리즈 ‘Sweet Home’주도
괴물의 세계에서 새로운 도둑이 되십시오
웨딩 플래너를 그만두면 꿈이 이루어집니다
‘마녀’와 ‘좋으면 울림’
“꼬마 김민희 말고 다른 고민으로 각인되고 싶다”

여고생, ‘강’으로 괴물 세계에 맞서다

그의 트레이드 마크는 'Sweet Home'에서 고등학생의 은유가 항상 음악을 듣는 헤드셋입니다. [사진 넷플릭스]

그의 트레이드 마크는 ‘Sweet Home’에서 고등학생의 은유가 항상 음악을 듣는 헤드셋입니다. [사진 넷플릭스]

“여기서 죽지 마”한동안 온 가족을 잃고 절망에 휩싸인 외톨이로 은둔 한 외톨이 현수 (송강)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웃 지수 (박규영)에게 괴물에 의해 “나는 너와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 불행하려고하지 마십시오.”
죽어가는 세상과 ‘강’과 입 싸움을 시작 하시겠습니까? 그의 선은 막연한 심장을 꿰뚫는 침과 같습니다. 그 자신이 두려워했기 때문입니다. 몬스터를 멋지게 물리 치는 액션 씬없이 ‘씬 스틸러’가되는 비결이다. ‘스위트 홈’공개 이후 포털 사이트 네이버 영화 검색 랭킹 3 위에 오른 유일한 드라마 다.

“좋거나 나쁠 거라고 생각했는데 인기에 놀랐어요”

“개인적으로는 은유의 캐릭터에 호불호가 많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호평이 많아서 놀랐어요. 연극에서 유일한 것은 그가 사이다를 많이 말하고 관객의 관점에서 관객을 나타내는 많은 대사가 있다는 것입니다. 은유의 유일한 무기가 테이 저라는 것이 매우 아쉬웠지만 노력한만큼 대화가 나왔다.”
지난달 30 일 영상 인터뷰를 통해 한 말이다. “인스 타 그램 팔로어 수를보고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데 여전히 어리 석다. 충분히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첫 촬영은 옥상 발레 화 였는데 정말 더운 여름날 몸이 안 좋아서 깜짝 놀랐고 후회하고 이응복 감독님이 아쉬워서 보완 촬영을 했어요. ” 상담도 많이했습니다. ‘가능한 한 현장에서 은유로 활약 할 수 있으면 좋겠다. 걱정하지 마세요, 당신 안에 뭔가를 보여달라고 부탁 했어요. ‘

‘여주’를 빛낸 조연에서 뛰어난 주연

그는 한국 슈퍼 히어로 영화 '마녀'에서 고민하는 오디션을 통해 주연 배우 김다미의 절친 인 고등학생 도명희로 선정됐다.  유치한 광대뼈는 실제 나이보다 어린 역할을 위해 고뇌시를 만들어 만들어졌습니다.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는 한국 슈퍼 히어로 영화 ‘마녀’에서 고민하는 오디션을 통해 주연 배우 김다미의 절친 인 고등학생 도명희로 선정됐다. 유치한 광대뼈는 실제 나이보다 어린 역할을 위해 고뇌시를 만들어 만들어졌습니다.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넷플릭스 최초의 오리지널 드라마 '좋으면'시즌 1에 출연 한 박걸 미가 연기했다.  주인공 조조 (김소현)를 질투하는 이종 사촌의 역할은 조조에게 악당이지만 에피소드가 반복되면서 짠 감정이 드러난다.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최초의 오리지널 드라마 ‘좋으면’시즌 1에 출연 한 박걸 미가 연기했다. 주인공 조조 (김소현)를 질투하는 이종 사촌의 역할은 조조에게 악당이지만 에피소드가 반복되면서 짠 감정이 드러난다. [사진 넷플릭스]

오디션을봤을 때 은유 외에도 극중 윤지수, 박유리 등 다른 캐릭터의 가능성이있는 대사를 읽었다. 이응복 PD가 은유로 득점했다. 모두가 필사적 인이 드라마에서 은유는 성장이 가장 두드러진 주인공이다. 서툴지 만 뭘해도 100 % 자신을 던지는 것은 조수 시절부터 괴로워하는 시가 차지해 온 캐릭터 다. 박훈정 감독의 한국 슈퍼 히어로 영화 ‘마녀'(2018)에서 5 차 오디션 이후 주인공 자윤 (김다미)의 수다스러운 친구 명희가 여고생 역을 맡았다. 앞머리를 두르고 충청도 욕설을 소화했다. 그게 다야. 처음으로 배우 송강을 만난 넷플릭스 청소년 드라마 ‘좋아하면'(2018)에서 그는 ‘캔디’의 악당을 맡았다. 좋아하는 선오 (송강)에게 사랑받는 사촌 조 (김소현)를 괴롭 혔지만, 인터넷 방송에서 필사적으로 모습을 드러내 아이돌의 꿈에 공감했다. 프로 선발에 실패한 아마추어 바둑 기사 역을 맡은 드라마 ‘시크릿 부티크'(2019)가 첫 여자 신인상 (SBS 연기 대상)을 수상했다.

원작 팬 셀프 “웹툰과 많이 달라서 걱정했는데 …”

In'Sweet Home '(왼쪽부터), 은혁과 은유, 내 동생, 아파트 이웃 색인.  키오스크의 술병은 무기입니다. [사진 넷플릭스]

In’Sweet Home ‘(왼쪽부터), 은혁과 은유, 형, 아파트 동네 인덱스. 키오스크의 술병은 무기입니다. [사진 넷플릭스]

이 작품에서는 반 인간과 반 몬스터의 모습으로 연극을 이끄는 현수뿐만 아니라 서로를 때리고 점차 동정심을 느끼는 오빠 은혁과의 반응을 ‘샤키 케미’라고 부른다. . 달성 할 수없는 금지 된 관계를 의미하는 유행어입니다. “ ‘언니와 언니’라는 별명을 봤는데 현장에서 연기 할 때는 전혀 의도하지 않았어요. 감독 특유의 멜로 드라마는 형제 자매이지만 슬퍼 보이게 한 것 같다.”
그는 오리지널 웹툰의 팬이었습니다. “처음 시나리오를봤을 때 웹툰에 많은 적응이 있었고 전체적인 느낌이 바뀌었고, 존재하지 않는 캐릭터가 추가되어 대중에게 어떻게 전달 될지 걱정이되었습니다. 하지만 시나리오 후반부가 나오면서 단순한 괴물 드라마가 아닌 인간의 욕망과 심리에서 다양한 세계관이 나온다는 생각이 즐거웠다”고 말했다.

7 개월간 발레 연습 … ‘마녀’보다 13kg 적음

짧고 두꺼운 발레 신은 촬영 7 개월 전 열심히 연습 한 결과물이다. “ ‘좋으면’일 때 춤이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발레 화를 최대한 높이기 위해 다이어트를 했어요. ‘마녀’당시 고의로 57 ~ 58kg을 늘 렸는데 이번 ‘스위트 홈’은 거의 12 ~ 13kg을 잃고 45kg을 잃었다.”
라인에 비해 몬스터와 배틀 씬이 적어 아쉬웠습니다. “시즌 2가 나오면 교복이 아닌 행동에 맞는 옷을 입고 몬스터들과 많이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스위트 홈’세계관에 들어가 몬스터로 변하면 어떤 욕망이 가장 많이 반영 될까? 의외로 “열쇠에 관심이 많다”고 물었을 때 “사람들 앞에 나타나는 핵심 몬스터가 될 것 같다”고 웃었다. .

“배우가 서울에 살아야한다고 생각 했어요”

촬영 현장에서 걱정할 때.  항상 음악을 듣는 헤드폰은 연극에서 은유의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사진 미스틱스토리]

촬영 현장에서 걱정할 때. 항상 음악을 듣는 헤드폰은 연극에서 은유의 트레이드 마크입니다. [사진 미스틱스토리]

그는“초등학생 때부터 배우가되는 꿈을 꾸었지만 서울에서 살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부모님은 외교관, 선생님, 간호사, 여성을 원 하셨고, 제가 지역 (대전) 사람 이었기 때문에 저와는 다른 세상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빨리 사회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라고 그는 말했다. 지금은 행복할까요 아니면 연기하지 않으면 후회할 것입니다.” 그의 데뷔작 ’72 초 드라마 ‘(2016)는 연기 학원에 다니면서 오디션을 수 차례 떨어 뜨린 뒤 만난 데뷔작이다. 이 단편이 게시 된 YouTube 계정은 이제 그의 팬들을위한 순례 코스가되었습니다. 올해 방영 될 ‘좋아하면’시즌 2 외에도 이도현과 연인이 재회 한 드라마 ‘5 월의 청춘'(KBS2) 등 차기작이 많다. 그리고 이응복 PD와 재회하는 드라마 ‘지리산'(tvN).

‘꼬마 김민희’외 배우 걱정할 때 각인되고 싶어

30 일 넷플릭스 호러 시리즈 '스위트 홈'의 주연 배우 고공시와의 영상 인터뷰가 기자들을 만났다. [사진 미스틱스토리]

30 일 넷플릭스 호러 시리즈 ‘스위트 홈’의 주연 배우 고공시와의 영상 인터뷰가 기자들을 만났다. [사진 미스틱스토리]

‘리틀 김민희, 조윤희’로 화제가 된 그는 “누군가의 닮은 꼴보다는 배우의 고민으로 각인되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장만옥이 좋아서 ‘고화질’, ‘화양연화’등 홍콩 영화를 많이 봤어요. 저는 메릴 스트립과 제니퍼 로렌스 역을 많이 공부하고 지켜 봤습니다. 여성이 주제 인 캐릭터, 영화, 드라마를 좋아해서 많이보고 배우로서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하는 방법을 공부 해요.”
나 원정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