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명암] “말없는 게임이었다”

[점프볼=인천/최설 인터넷기자] “내가 원했던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은 게임이었고 그럴 수 없었습니다.” 유훈 감독 파장이 고개를 떨었다.

인천 이랜드는 2021 년 새해 1 일 인천 삼산 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 농구 전주 KCC와의 3 차 대결에서 64-82로 패했다.

1 분기 부진 (2-22)이 너무 컸습니다. 나머지 분기 동안 이러한 반전을 보여주지 않았던 이랜드는 새해 첫 시작을 후회했다.

이랜드도 1 월 1 일 3 연승을 노렸지만 실패로 끝났다. 또한 시즌 13 패 (13 승)를 기록해 같은 날 승리 한 울산 현대 모비스에게 밀려 7 위로 떨어졌다.

이랜드 이랜드 전현우는 이날 27 점 (3 점 5 점)을 기록해 통산 최고점으로 최고를 기록했지만 팀의 패배는 사라졌다. 한편 KCC는 송교 창 (19 득점 4 리바운드), 라구나 (15 점 12 리바운드), 타일러 데이비스 (15 점 6 리바운드)의 고른 퍼포먼스로 이랜드를 가볍게 쳤다.

경기 후 만난 유유훈 감독은“감독으로서 할 말이없는 경기였다”고 말했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원하는 방향으로 플레이 할 수 없었습니다. 내 잘못이 아닌가?”그는 후회했다. 이랜드는 이날 경기 1 쿼터에서 2 점으로 최악의 성적을 보였고, 1 쿼터 만에 최하점을 기록했다.

또한 유 감독은“이것도 선수들이 반성하고 싶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오늘 경기에서) 저는 김종련을 선발로 사용했습니다. (정) 영삼이 정상적인 컨디션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김) 낙 현이 처음부터 주연을 맡으면 육체적 부담을 느낄 수있어서 정년을 썼는데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선수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팀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전현우의 대성공은 컸다. 이에 대해“오늘과 같은 결과는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친 결과 나온 것 같다. 좀 더 자신있게 플레이하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 같아요. 그는“볼리스 동작을 더 잘하고 3 점뿐 아니라 2 점도 뛸 수있는 선수가 돼야한다”며 충고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신인 양준우가 투입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오프 시즌에 힘들었던 선수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의미에서 임준수와 양재혁을 플레이하게했다. 기회. 이것이 코치들과상의 한 후 얻은 결론입니다.”

# 사진 홍기웅

점프볼 / 최설 인터넷 기자 cs3411[email protected]

[저작권자ⓒ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