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아파트 새해 맞이 3 만 가구 넘게 팔려 … ‘미친 집값’받을 래?


대구 수성구 지산, 범물동 아파트 밀집 지역. 김영진 기자 [email protected]

내년 대구 아파트 분양 전망.  재료 광고주

내년 대구 아파트 분양 전망. 재료 광고주

대구의 새해 아파트 분양 액이 지난해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 할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있는 집값 조정이 이뤄질지 관심이 많다.

31 일 부동산 회사 ‘부동산 114’가 공개 한 올해 민간 건설사 매각 계획에 따르면 대구는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31,103 세대로 최대 규모였다. 비 수도권은 대구가 유일하게 3 만 가구가 넘는 곳으로 부산이 25,817 가구, 충남이 19,460 가구가 그 뒤를이었다.

‘부동산 114’대구 분양 예정에는 아직 사업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일부 건설사 및 사업 일정 미확정 단지가 제외됐다.

실제로 대구 전문 부동산 광고 회사 애드 마이저가 분석 한 자료에 따르면 대구의 새해 총 분양 가구는 34,000,932 가구에 이른다. 대구 총 매출과 조합원 매각의 합이다.

대구의 연간 아파트 판매량은 2019 년 26,770 가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추정 물동량은 약 3 만 가구이며, 내년 전망이 실현되면 호황기가 3 분기 사상 최고치를 경신 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속 연도.

대구 분양이 쏟아지는 이유는 청약을 통한 아파트 수요 급증과는 무관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해 초 발생한 코로나 19 사고로 샘플 하우스 (모델 하우스) 방문이 어려울 것이라는 초기 우려와는 달리 사이버 모델을 통한 비 대면 마케팅의 신속한 구축 주택도 건설 회사의 판매량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미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분양을 통한 공급이 급증하면서 아파트 가격 상승이 둔화 될 것이라는 전망도있다.

구 건우 Pr 네트웍스 대표는 “대구의 분양 건수는 지난 3 년과 내년에 걸쳐 꾸준히 증가하고있다”고 말했다. 올 것이다 “라고 그는 말했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