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 리그’조한선, 시간도없이 권 하도의 말을 듣지 못해 발언권 포기 (영상)

조한선 / SBS ‘2020 SBS 연기 대상’

[인사이트] 권 길여 기자 = 배우 조한선이 ‘2020 SBS 연기 대상’에서 보여준 남다른 배려에 시청자들까지 감명을 받았다.

지난 31 일 방송 된 SBS ‘2020 SBS 연기 대상’에서 ‘스토브 리그’팀은 조연상을 수상했다.

김수진, 윤선우, 차엽, 이준혁, 하도 권, 강도 기, 임동규, 조한선이 수상했다.

이준혁은 팀으로받은 상이기 때문에 시간이 늦어지는 것을 의식하고 “사랑해 자기야”라고 단 10 초 만에 수상에 대한 인상을 끝냈다.

통찰력

통찰력이준혁, 하도 권 / SBS ‘2020 SBS 연기 대상’

이어 마이크 앞에 섰던 김수진은“작가, 감독, 다른 일꾼들이이 방송을 즐겨 주시길 바란다”며 고민 한 스태프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후 MC 신동엽은 조한선에게 “이제 조한선도”시상 해달라고 부탁했다.

조한선은 마이크 앞에 섰지 만 “아 …”라고만 말하고 뒤로 물러 섰다.

이후 조한선은 뒤에 있던 하도 권과 미지의 싸움을 벌였고, 결국 주저했던 하도 권이 대신 수상에 대한 인상을 전했다.

통찰력

통찰력SBS ‘2020 SBS 연기 대상’

하도 권은“어려운시기에 오아시스처럼 다들 ‘스토브 리그’를 만났다. 똑같은 어려움을 겪고있는 동료들을 만났고, 웃으면 서 함께 사진을 찍었다. 그들.” 이야기입니다. 고마운 사람들이 목 끝까지 채워지지만 내 자리가 아니기 때문에 구해 주겠다”고 말했다.

영광의 순간에 조한선과 하도 권이 뜻밖의 신경전 (?)을하게 된 이유가 따로 있었다.

신동엽은 조한선과 하도 권이 신경전을 벌인 이유를 뒤늦게 설명했다.“승자 중 3 명만이 시간 관계로 대표자로 인상을 주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많은 시청자들이 “나는 정말 멋진 배우다”, “그가 성격을 보여줬다”며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통찰력

통찰력SBS ‘2020 SBS 연기 대상’

네이버 TV ‘2020 SBS 연기 대상’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