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1 분기 2 골’이랜드 7 연승

KBL 1 분기 최저점 기록 … KCC 송교 창 19 점

송교 창 득점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 농구 전주 KCC는 신년 첫 경기에서 KBL 1 분기 인천 전자랜드에서 우승하며 솔로 리드를 이어 갔다.

KCC는 1 일 인천 삼산 월드 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 모비스 프로 농구 정규 리그 어웨이 경기에서 일렉트로닉 랜드를 82-6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KCC는 올 시즌 정규 리그 최다 동점 인 7 연승을 이어 가며 1 위 (18-8)의 입지를 굳혔다.

이날 그는 울산 현대 모비스에서 2 위 (15-11)를 차지하고 고양 오리온과 함께 3 경기에 나섰다.

또한 인천에서 3 경기 연속 승리를 거뒀다.

송교 창은 19 득점 4 리바운드로 KCC의 최전선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시즌에 종종 약했던 세 개의 자유투가 모두 투입되었습니다.

분위기 좋은 KCC
분위기 좋은 KCC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란히 15 점을 득점 한 타일러 데이비스와 라구나도 KCC 우승을 도왔다.

이랜드에서는 패배가 어두웠을 때 주로 후반전에 투입되었던 전현우가 가장 많은 27 점을 기록했다.

게임의 비중은 1 분기부터 KCC쪽으로 치우 쳤다.

이랜드는 1 쿼터 필드 피치에서 단 5 %의 성공률로 격렬한 사격 사냥에 시달렸다.

쿼터가 끝나고 2 분 47 초 밖에 남지 않은 김낙현이 이랜드의 첫 골을 넣었다.

이랜드의 1 쿼터 2 골은 KBL 역사상 정규 리그 1 쿼터 최저점이다.

지난 4 쿼터 또는 연장전에서 한 팀이 0 점 또는 1 점 또는 2 점을 기록했지만 1 분기에 팀이 2 점 미만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반면 KCC에서는 송교 창이 1 쿼터에서 11 득점으로 날아 갔고, 데이비스는 쿼터를 22-2로 20 득점으로 6 점을 더했다.

2 쿼터 이랜드를 찾은 이대헌과 함께 반격에 들어가고 싶었는데, 사격 감을 찾은 이랜드는 동료들의 지원 샷이 부족했다.

오히려 KCC는 2 분기에 라구나의 11 득점을 기록하며 격차를 43 승 16 패 27 점으로 벌리며 상반기를 마쳤다.

션 롱 돌파
션 롱 돌파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 분기 중순부터 KCC 전창진 감독은 벤치 멤버들을 코트로 보내 여유롭게 경기를 마쳤다.

울산 동천 체육관에서는 홈팀 울산 현대 모비스가 고양 오리온 73 승 66 패를 꺾고 4 연승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4 경기만에 현대 모비스를 상대로 연패를 기록했다.

신형 현대 모비스 유니폼을 입은 버논 맥클린이 데뷔전에서 3 점 1 리바운드로 워밍업 한 가운데 션 롱은 19 득점 16 리바운드로 1 위를 차지했다.

국내 선수들 중 16 점 5 어시스트를 흩 뿌린 사인 단이 빛났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