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은 사회에 공감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하다

최태원 SK 그룹 회장 (사진)은 1 일“사회와 공감하고 함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기업가 정신이 필요한시기”라고 말했다. )“창조”가 다시 강조되었고“사회 전체에 행복을 더할 기업이 무엇인지 계속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SK가 이룬 성과에 대해 “자체가 좋았 기 때문이 아니라 사회가 허용하는 기회와 지원 때문이다. 그러나받은 혜택과 격려에 보답하기에는 부족했다”고 말했다. 동시에 그는 사업가들에게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사회 문제 해결’이라고 진단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 19 확산 등 재난이 발생하면 취약 계층이 무너지고 사회 문제가 심화된다”고 강조했다. “기업은 더 이상이 문제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그는 또한“기업이 모든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는 없지만 가능한 한 즉시 가능한 일을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는 SK 그룹이 지난 15 년 동안 소외 계층을위한 대중 식과 취약 계층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해온 ‘행복한 도시락’활동을 예로 들어 SK 그룹이 사회 문제에 적극 대처하라고 명령했다. 최 회장은 신년사를 마무리하며 “도전과 야망, 새로운 창업 정신을 바탕으로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 닷컴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