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이 없다”30 년 전, 세계 최초 자율 주행 차를 만든 한국인들의 어리석은 말

(사진 = SBS 뉴스)

테슬라의 양산 전기차 개발과 함께 먼 미래로만 여겨 졌던 자율 주행 전기차 시대가 열렸습니다. 양산 전기차의 잠재력을 확인한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들이 전기차 시장에 진출 해 미래 사회를 겨냥한 자율 주행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있다. 특히 혁신의 대표 주자 인 애플도 자율 주행 차 시장에 진입하면서 미래 차로의 전환이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데 오늘날 미래 기술로 주목 받고있는 자율 주행 기술은 이미 25 년 전 한국에서 개발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게 뭐야? 게다가 당시 메르세데스와 폭스 바겐은 기술을 배우러 왔지만 어떻게 되었습니까? 오늘의 AutoPost Issue Plus는 시대를 앞서 가지만 국내 환경으로 인해 상용화되지 못한 국내 자율 주행 기술의 이야기로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이충의 편집자

(사진 = 시사 저널)

세계 최초
자율 주행 차
자율 주행과 전기 자동차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면서 혁신을 외치고있는 테슬라가 등장하기 전에 이미 자율 ​​주행 기술을 시연 한 사람들이있다. 그것은 한국에서 다른 것이 아닙니다. 고려 대학교 산업 공학과 한민홍 교수입니다.

1993 년 6 월 한 교수는 아시아 자동차의 록 스타를 리모델링하여 만든 자율 주행 차로 서울에서 시승을했다. 당시 약 17km 구간에서 자율 주행에 어려움없이 시험 주행 장이 아닌 고속도로에서 자율 주행 차를 주행 한 것은 세계 최초였다.

(사진 = 민주화 운동 기념회)

부드럽 지 않았습니다.
자율 주행 프로젝트
한 교수의 자율 주행 프로젝트는 초기에 군사 물자를 효과적으로 수송하기 위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당시 군정 직후 군대에 대한 강한 저항이 있었기 때문에 교수님의 군대 연구는 학생들에게 환영받지 못했습니다.

개발중인 차량이 일부 학생들에 의해 테러를 당했다고보고되기도했습니다. 이에 한 교수는 추가 연구가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하고 군용이었던 프로젝트의 방향을 민간용으로 변경했다.

(사진 = 채널 A)

세계 속의 한국어
자율 주행 기술에 집중
모교에는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세계 최초의 공공 도로 주행 성과를 이룬 자율 주행 차에 대한 대중의 관심은 뜨거웠다. 이에 따라 첫 도로 주행 2 년 후인 1995 년 국제 회의에 참석해 자율 주행 기술의 성과를 세계 앞에 발표했다. 이 기술에 노출 된 외국 제조업체들은 교수의 자율 주행 프로젝트에 대해 “20 년은 첨단 기술이다”라고 말했다.

독일의 메르세데스와 폭스 바겐은 기술을 배우기 위해 교수를 방문했다고합니다. 이후 한 교수는 미니 헬리콥터, 드론 프로토 타입, 현재는 내비게이션 시스템 인 자동 운전 안내 시스템을 개발했다. 그러나 시대를 앞서가는 교수의 기술은 상용화되지 않았다.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당시에는 수동적이었습니다
기술 투자 환경
교수가이 기술을 상용화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국제 회의에서 성과가 발표 된 후 자율 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해 국내 정부에 산업 기술 개발 사업을 신청했다. 그러나 교수의 요청은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혁신 기술에 대한 투자가 활발한 외국과 달리 당시 국내에서는 기술 투자의 필요성을 인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교수에게 “나는 기술을 살 수 있는데 왜 개발을 위해 돈을 써야합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투자가 실망 스러웠지만 한 교수는 기술 상용화를 위해 계속 노력했지만 개인 입장에서는이를 달성하기가 쉽지 않았다. 결국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를 달리며 메르세데스와 폭스 바겐의 관심을 끌었던 국내 자율 주행 프로젝트는 상용화되지 못했다.

(사진 = 채널 A)

“한국은 한국을 만들었다”
후회하는 네티즌들
이 소식을들은 네티즌들은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한탄했다. 재능있는 사람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있는 환경은 아직 만들어지지 않았다고합니다. 국내 환경에 대한 부정적 반응은“한국은 한국을했다”,“개인 역량은 우수하지만 국가는 버티고있다”,“한국은 4 차 산업에 투자하기에는 너무 소극적이다”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민홍 교수는“너무 일찍 태어난 것 같다”,“기술이 시대를 따라 가지 못했다”,“조금 늦어도 한국의 엘론 머스크가 될 수 있었다”등 아쉬움을 전했다. 그리고 “나는 잘못된 시간을 만났다.” 네티즌이 주로 발견되었습니다.

꾸준히 등장
열악한 환경 문제
네티즌들의 반응과 같은 열악한 국내 환경으로 재능있는 인재들이 실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한국인 신석균은 전 세계 사람들이 사용할 수있는 현재의 밀크 팩을 개발했지만 당시 한국이 전시 상황에 있었기 때문에 특허를 등록 할 수 없었습니다.

쇼트 트랙 올림픽 스타였던 안현수가 열악한 여건으로 러시아로 귀화 한 것은 이미 매우 유명하다. 대중을 놀라게하는 수학과 영재도 꾸준히 등장하고 있지만, 통일 된 교육 시스템으로 천재성을 잃는 경우가 많다.

(사진 = 스포츠 조선)

항상
개천의 용들만
기대할 수 없다
대한민국은 혹독한 환경 속에서도 김연아, 박지성, 손흥 민 등 세상을 놀라게 할 스포츠 스타를 배출 해왔다. 최근 봉준호 감독과 방탄 소년단은 문화계에서 세계적인 인재를 배출하고있다. 혹독한 환경 극복에 성공한 스타들 덕분에 현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점차 역량을 키울 수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선순환 구조가있다. 얼음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수억 원을 벌어 들인 김연아처럼.

그러나 개천에 드래곤이 나타날 것이라고 항상 기대할 수있는 것은 아니다. 아직 드래곤을 생산하지 않은 밭은 혹독한 환경에서 고군분투하고 있으며, 두 번째와 세 번째 엘론 머스크는 빛을 잃고 있습니다. 인재 유출은 인재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있는 환경을 미리 조성하는 것만으로 막을 수 있습니다.

(사진 = SBS 뉴스)

지속적인 인재 유출
방지하기 위해
환경 개선 필요
한국 속담 중에는 “사원을 좋아하지 않으면 종은 떠난다”는 속담이있다. 이것은 환경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더 나은 환경을 찾아 떠나는 것을 의미합니다. 한국은 열악한 환경으로 인해 이미 심각한 인재 유출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최근 창업 지원, 인재 육성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있다.

지금까지 한국 사회는 좁은 시각과 닫힌 마인드 때문에 많은 기회를 놓쳤습니다. 그럼에도 대한민국은 이름을 공개하고 꾸준히 발전하고 있습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다면 개인이 자신의 역량을 키울 수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Auto Post Issue Plus였습니다.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