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 정당 : 정치 : 뉴스 : 한겨레

[신년여론조사종합]
한겨레, 동아, 조선, 서울 신문, 뉴시스, 지방 신문 협회 요청

그래픽 _ 박선미

새해에 발표 된 각종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4 월 재선을 앞두고 ‘정치적 판단 이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 1 야당 인 인민 권력의 지지도도이 흐름에 영향을 받아 여당의 턱을 따라 잡았다. 서울 시장 야당 후보 중에는 안철수 국회 당 대표가 돋보였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오차 범위 내에서 진전을 보였고, ‘이재명-이낙연-석열’은 차기 대선 후보의 선호로 3 결승 체제가 굳어지고있다. 지난달 1 일 리서치 & 리서치가 의뢰 한 전국 성인 1002 명 (신뢰도 95 %, 표본 오차 ± 3.5 % 점)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 결과 ‘정부 여당에 대한 조사’응답자의 46.2 %가 답했다. 심판을 위해 야당을지지해야한다는 것과 응답자의 31.3 %는 ‘안정된 국가 행정을 위해 여당을지지해야한다’고 답했다. 서울의 당 지지율은 민주당 32.3 %, 인민 권력 28.8 %였다. 이런 분위기는 1 년 넘게 온 대선에서도 계속됐다. 지난달 27 일부터 28 일까지 리얼 미터에 전국 성인 1,000 명을 대상으로 내년 3 월 대선 공감 정도를 물었다 (신뢰도 95 %, 표본 오차 ± 3.1 % 포인트). 후보를 뽑아야한다는 의견의 51.3 % ‘가 절반 이상이었다. 38.8 %는 정부를 유지하려면 여당 후보를 선출해야한다고 답했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33.4 %, 국민의 힘은 31.9 %를 기록했다. 서울 시장 선거 90 일 전 보궐 선거 후보자 조사에서 야당 1 위를 선언 한 안 대표는 ‘통일’을 요구하고 1 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7 일부터 29 일까지 서울에 거주하는 성인 800 명 (신뢰도 95 %, 표본 오차 ± 3.5 % 점)을 대상으로 안 대표와 박영 중소기업 부장관의 양자 대결에서 조사한 결과 -안 대표는 44.6 %, 박 장관은 38.4 %였다. 보수 진영 내 후보자 적합성 조사에서 안은 25.8 %, 나경원 전 의원은 13.8 %였다. 안 대표의 모멘텀은 지난달 26 일과 27 일 한국 지방 신문 협회의 요청으로 조원 씨앤아이가 서울에서 1001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보아도 돋보였다 (신뢰도 95 %, ± 3.1 % 포인트) 샘플 오류). 안 대표는 판 약권 서울 시장 후보 자격도 28.5 %로 나경원 전 의원 (11.7 %)과 오세훈 전 서울 시장 (11.6 %)을 앞섰다. 2022 년 3 월 열리는 20 대 대선은 올해 정치 구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쟁점이다. 현재 대선 400 일 전, 지사는 진전을 보이고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달 27 일부터 30 일까지 전국 성인 1010 명을 대상으로 칸타 코리아가 의뢰하여 조사한 대선 후보의 선호도를 보면 이지사 18.2 %, 이낙연 민주당 대표 16.2 %, 검찰 윤석열 장군 15.1 %. 시스템 ‘이 형성되었습니다 (신뢰도 95 %, 샘플 오차 ± 3.1 % 포인트). 특히 여권 후보자 적합성을 별도로 살펴보면이 지점의 적합성은 26.4 %로 이명박 (16.5 %)보다 9.9 % 앞서 있었다. 차기 대통령의 적합성에 대한 질문에서 주지사의 부상이 눈에 띄었다. 지지율은 이지사 24.6 %, 이사장 19.1 %, 윤 장군 18.2 %였다. 2 위는 지난 28 일부터 30 일까지 현대 연구소가 의뢰 해 전국 성인 1012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 (신뢰도 95 %, 표본 오차 ± 3.1 % 점)에서만 변했다. 이명박 지사는 26.7 %, 윤 장군은 21.5 %, 이명박은 15.6 %를 차지했다. 반면 설문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25.1 %가 윤을 꼽았다. 이씨는 20 %, 이씨는 19.8 %로 조사됐다. Casestat Research가 의뢰 한 전국 18 세 이상의 유권자 1,000 명을 대상으로 12 월 27 일부터 3 일간의 설문 조사 (95 % 신뢰 수준에서 표본 오류 ± 3.1 %)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총재는 23.8 %, 윤 장군은 17.2 %,이 대표는 15.4 %를 차지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 및 개요는 중앙 선거 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십시오. 김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