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생산 기지로서 K-Bio 역량이 완성 되나요?

▲ 미국 바이오 기업 모데나가 개발 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백신. (세인트루이스 / UPI 연합 뉴스)

국내 제약 바이오 기업은 다국적 제약사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백신 생산 기지로 급부상했다. 지난 몇 년간 키워온 케이 바이오의 사업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서 재확인하고 안정적으로 백신 공급을 확보 할 수있는 기회가 될지 주목할 만하다.

31 일 업계에 따르면 GC 녹십자는 미국 바이오 기업 모데나가 생산하는 코로나 19 백신의 국내 위탁 생산 (CMO) 선도 기업으로 부상했다. 이 백신은 20 일 미국 식품의 약국 (FDA)에서 응급 용으로 승인되었습니다.

29 일 모데나 대표 스테판 밴셀 모데나가 문재인 사장에게 백신 생산을 국내 제약 바이오 기업에 위탁 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코로나 19 백신의 대규모 공급이 시급히 필요함에 따라 국내 업체들이 대규모 백신 생산 시설을 보유하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C 녹십자는 코로나 19 사고 이전에 충북 오창 공장을 증설하고 원료 제조 후 충진 및 포장 공정 (Fill & Finish)을위한 충분한 설비를 마련했다. 공정의 생산 능력은 10 억 도즈에 이릅니다.

앞서 GC 녹십자는 CEPI (International Private Organization for Infectious Diseases Innovation)의 지원을받는 다국적 제약 회사의 코로나 19 백신 생산 위탁에 동의했습니다. 2021 년 3 월부터 다음 해 5 월까지 5 억 회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계약 금액은 2 조 8600 억원으로 추정된다.

GC 녹십자 관계자는 “하루 8 시간 동안 10 억 도스를 생산할 수있다”며 “2 교대 3 교대로 확대하면 생산 능력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모데나의 러브 콜이 마무리되면 생산 능력은 충분할 것 같다. 단, 현재 회사가 계약 상태를 확인할 수없는 입장입니다.

모데나의 백신은 2021 년 2 분기에 한국에 공급 될 예정이다. 정부는 2 천만명을 접종 할 수있는 양 (4,000 만회)을 확보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에서 공급되는 백신의 양이 한국에서 생산 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19 대유행 (집단 감염)의 맥락에서 국내 기업들의 선제 적 생산 시설 증설은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 기지로 도약 할 수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시설 부족으로 백신 CMO 사업이 더욱 중요 해지고 부각 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백신 회사의 후발주 자로 빠르게 성장하고있는 SK 바이오 사이언스도 아스트라 제네카와 노바 백스로부터 백신 수주를 잇달아 받았다. 특히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은 SK 바이오 사이언스가 생산하는 양으로 만 국내에 공급 될 예정이다. 정부는 천만명 (2 천만명)을 확보했으며 빠르면 2021 년 2 월부터 예방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코로나 백신이 국내에서 생산되는 이유는 국가 별 백신 확보 경쟁이 치열하고 일반적으로 백신의 보관 및 유통이 어렵 기 때문에 주목 받고있다. 세계 최초로 승인 된 화이자의 백신은 섭씨 -70도에서 극저온 콜드 체인을 유지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화이자의 백신과 마찬가지로 메신저 리보 핵산 (mRNA) 기술로 개발 한 모데나 백신은 섭씨 영하 20도에서 6 개월 동안 보관할 수 있으며, 섭씨 2 ~ 8 도의 냉장 온도에서 30 일 동안 만 효능이 유지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에서 생산 된 백신이 국내에 공급된다면 저장 및 유통 과정이보다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