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 업계는 등유 수급 차질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산업 석유 협회, 단기 등유 수급 불균형에 대한 입장 공개
“단기 공급 부족시 정부가 비축 한 등유 대여 등 선제 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에너지신문] 산업 통상 자원부 (성윤모 장관)와 석유 협회는 정유 업계가 겨울철 등유 수급 차질을 막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 19 여파로 성능이 저하 된 정유 업체들이 설비 가동률을 낮추고 생산량을 줄이면서 난방용 등유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있다.

이에 산업부는 22 일과 29 일 4 개 정유소와 동계 등유 수급 점검 회의를 22 일과 29 일 두 차례 개최 ​​해 기업 별 등유 수급 현황과 향후 계획을 점검했다. 또한 내년 2 월까지 4 개 정유소를 통해 겨울철 등유 수급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필요시 정부 비축 등유 대출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4 개 정유소는 최근 한파로 인한 수요 증가로 수급이 타이트한 상황이지만,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할 예정이다. 공정 조정을 통한 등유 생산량을 확대하고 필요한 경우 정부로부터 등유를 임대하여 내년 2 월까지 등유 수요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그 위치를 표현했습니다.

특히 내년 2 월까지 등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정유사 등유 생산 확대를 위해 적정 가동률을 유지하고, 행사시 정부 비축 등유 대여 신청을 신속히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단기 공급 부족.

또한 석유 협회는 최근 일부 지역의 등유 수급 중단이 급격한 한파로 인한 수요 증가로 유류 유통업 재고 고갈로 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정유소는“우리는 계획을 세우고 필요한 경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정부 예비금을 활용할 것입니다.”

반면 등유는 국내 석유 제품 총 소비량의 약 2 %를 차지하며 주로 난방, 농업, 어업 등에 사용된다. 난방유의 특성상 계절적 소비 변동이 크고 수요의 약 70 %가 겨울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저작권 © 에너지 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