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물을 매각 한 박범계 ‘주택 소유자 1 인’… 친척에게 매각 또는 기부 상황

7 월까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의 부인 주모 씨가 소유 한 대구 중구의 건물. 대구 = 김정석 기자

“집주인이 바뀌 었나요? 처음 들었습니다 …”

후보 공원 ‘매각 예정인 대구 · 밀양 빌딩’7 월
한 달 후, 후보자의 아내의 재산이 매각되어 제시되었습니다.

등록 된 사본을 확인하십시오 … 아내와 성 같은 추정 친척
대구 빌딩 시가보다 싼 밀양 빌딩 선물

31 일 오후 대구 광역시 중구 삼덕동 3가 2 층 건물 2 층에 사는 중년 남성이 기자의 질문에 답했다.

이 건물은 지난해 7 월까지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선임 된 박범계 민주당 의원 (57) 씨가 소유 한 건물이다. 기자들의 질문에“박 상원 의원의 가족이이 집을 소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습니까?” 세입자는 문을 닫고 사라졌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후계자로 지명 된 박 후보가 자신의 부동산을 친척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에게 속임수로 내놓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고있다. 앞서 박 후보는 고위 공무원들의 다가구 소유 논란이 벌어지면서“집 하나만 빼고 다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7 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SNS)를 통해“문재인 대통령과 당의 정책에 적극 대응하겠다”며“아내와 대구의 주택과 건물을 처분하는 데 동의했다. 밀양이 순서대로.”

중앙 일보는 31 일 등기 사본을 확인했다. 박 후보의 배우자 53 세가 지난 8 월까지 대구 중구 삼덕동 3가에 2 층 건물을 짓고있어 지난 8 월까지 가곡동에서 일부 근린 생활 시설 ( 275.87㎡ 중 137.94㎡) 부모님의 선물로. 주 씨는 8 월 1 일 대구 빌딩을 매각하고 같은 달 25 일 밀양 빌딩을 양도했다.

대구 빌딩의 경우 주와 같은 성을 가진 친척으로 추정되는 A 씨 (55)에게 매각 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건물은 A 씨에게 7 억 원에 매각되어 등기부 등기부에 기재되어있다.

그러나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이 지역은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식당과 카페가 많고 김광석 길 근처에있어 개발 혜택이 높아 평당 실거래 가격이 1000 만대에 이른다. 1,500 만원으로.” 약 13 억 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거래 금액 7 억원은 공시지가 수준이 실제 거래 가격보다 훨씬 낮다”고 말했다.

가족 등 관계인이 시세보다 높거나 낮은 자산을 양도 할 때 시세와 거래 금액의 차이가 3 억원 이상 또는 시세의 5 % 이상이면 세무 당국은이를 부당하게 세금 부담을 줄이는 행위 그것은 ‘부정 행위 계산 거부’입니다. 이 경우 부당 거래로 인하여 추가 납세 의무가 부과 될 수 있으며 주 씨의 대구 빌딩 매각이 이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확인해야한다는 주장이있다.

경남 밀양시 가곡동에 위치한 건물로 박범계 후보 부인 주 모씨가 소유하고있다.  주 씨는 8 월 25 일 추정되는 두 조카에게 선물을 주었다.  밀양 = 이은지 기자

경남 밀양시 가곡동에 위치한 건물로 박범계 후보 부인 주 모씨가 소유하고있다. 주 씨는 8 월 25 일 추정되는 두 조카에게 선물을 주었다. 밀양 = 이은지 기자

중앙 일보 취재에 따르면 현재 경남 밀양에있는 주 씨의 건물은 모두 비어있다. 2018 년까지 닭장, 가스 설비 업체, 이불 가게, 보일러 업체 등이 매월 30 만 ~ 40 만원을 내고 매장을 운영했고, 2018 년부터 주 씨가 선물을 받았을 때부터 폐물 건물처럼 남아 있었다. 2 년 넘게.

중앙 일보와의 통화에서 가스 시설 업체 김 (55) 대표는“유동 인구 감소로 사업을 할 수 없다. 보니 건물주 경제 상황이 나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주 씨의 어머니가 대구에 살고있어 건물 관리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건물을 철거하고 작업실을 짓려고했지만 대구에서 관리하기가 어려운 것 같아서 그냥 방치하고 있다는 걸 알아요.”

주 씨가 그의 어머니로부터 건물 지분의 절반을받은 가격은 약 2 억 5 천만 원이다. 나머지 절반은 A 씨가 소유하고있다. 건축 면적은 650m2 (196 평)이다. 현재 부동산 가격이 오르고 평당 300 만원 수준으로 거래되고있다.

주 씨는 박씨가 집을 처분하겠다고 말한 뒤 8 월 25 일 B 부인 (24)과 C 부인 (18)에게 건물을 넘겼다. B와 C는 주 씨의 조카 인 A 씨의 자녀로 추정된다. 그들은 또한 주와 같은 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경남 지역의 한 변호사는 “아이가 아닌 조카에게 선물을 준 것이 사실이라면 매우 드물다”고 말했다.

중앙 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박 후보는 “대구와 밀양 건물을 아내 친척에게 팔아 기부하는 것이 맞습니까?”라고 물었다. 말했다.

대구, 밀양 = 위성욱 기자, 이은지, 김정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