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대검찰청 민정 … ‘남편의 소통’소방관 선정

신현수 민정 수 대표가 31 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 브리핑 실에서 인사를하고있다. [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공무원 장 (62 · 16 대 사법 연수원)이 임용되면서 문재인 정부 ‘비 검찰 민간 장’의 입장이 무너졌다. 신씨는 친 변호사로 분류되지만 검사라는 이유로 여러 차례 검사를 받았다. 그러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 총장 간의 전쟁이 윤의 결정으로 종식되면서 상황은 급격히 변했다. 악화되는 여론을 시정하고 여권과 검찰의 관계를 안정시키는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면서 소방관으로 선정 된 것으로 분석된다.

31 일 검찰에 따르면 신씨는 2004 ~ 2005 년 노무현 정부 대검찰청 장을 맡은 뒤 청와대 감정 비서관으로 들어가 문재인 당시 최고 경영자와 관계를 맺었다. 장교. 청와대를 떠난 후 김앤장 법률 사무소에서 변호사로 일했다. 현직 검사가 청와대에 파견 된 형태로 일한 뒤 검찰에 복귀하는 관행을 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5 년 간 특별한 비서 관계

2012 년과 2017 년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후보를 법률 멘토이자 법률 지원 팀장으로 각각 도왔다. 2017 년 6 월 국정원 기조 연설 장으로 국정원 초기 개혁을 주도했으나 1 년 2 개월 만에 이듬해 8 월 사임 해 김앤장으로 돌아왔다.

신씨는 현 정부에서 수 차례 공무원 장으로 언급됐지만 검사라는 이유로 제외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교수’였고, 전 김조원 과장과 김종호는 ‘감사’였다. 청와대가 검찰단에 설명 할 수없는 한국인 지도자 민정을 임명했지만 전례없는 검찰의 징계를 통해 ‘윤석열 인쇄’를 무리하게 설정해 실패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씨의 소방관 복귀에 대해 일선 검찰도 ‘합리적 인사’로 기대감을 표명했다. 수도권 고위 검찰은 “저는 전직 검찰이고 문 대통령에게도 열려있어 청와대와 검찰의 원활한 소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직 검사였던 한 변호사는“선량하고 이성적인 공무원 장을 선임함으로써 현 정부를 일방적으로 통하는 검찰 등이 자리를 찾길 바란다. ”

31 일 춘추관 대 브리핑 실에서 유영민 (왼쪽)과 신현수 민정석 대표가 인사를 기다리고있다.[연합뉴스]

31 일 춘추관 대 브리핑 실에서 유영민 (왼쪽)과 신현수 민정석 대표가 인사를 기다리고있다.[연합뉴스]

집권기 말 정부 안정화, 구 개혁 정착 사명

신 과장은 새해부터 적용되는 검찰의 신청 권 조정안을 수립하고 고위 공무원 형사 수사 소 (공수)를 순조롭게 출범시키는 과제에 직면 해있다. 그는 또한 권력 5 년 만에 폭발 할 수있는 큰 문과 같은 권력형 부패 스캔들을 예방하는 임무를 맡았습니다.

신씨는 서울 여의도 고등학교와 서울 대학교 법학 대학원 (77도)을 졸업했다. 제 16 대 사법 연수원으로 1990 년 부산 지방 검찰청 검사로 임명되어 제주 지방 검찰청 장, 정보 통신 부장, 마약 과장을 역임했다. 대검찰청. 검찰에는 조상철 전 서울 고등 검찰청 부 검찰, 봉욱 전 대검찰청 부 검찰, 전 서울 남부 지검 권익환 전 여의도 고등학교가있다. 졸업생. 동갑 인 김현웅 전 법무부 장관과도 친밀한 관계를 맺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진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