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 : 사회 : 뉴스 : 한겨레

전두환은 지난 4 월 사보타주 사건 혐의로 인정 된 신문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 지법에 들어간다.<한겨레>소재 사진

올해 전두환 검찰이 징수 한 총액은 약 35 억원, 미납액은 약 970 억원으로 추산된다.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 (원장 박승환)은 이달 전씨 가족의 이름으로 경기도 안양시 임업 보상 1,268 백만원, 상환액 9 억 1000 만원을 포함 해 총 2,176 백만원을 발표했다. 두 가족 계열 회사에서. 1 만원을 회수했다고 31 일 발표했다. 6 월 전 가족 사에 대한 보상금 3 억 5 천만원, 8 월 안양시 산림 경매에서 1 조 10 만원을 가산하면 올해 상환 금액은 35 억 3600 만원 . 그 결과 추가 벌금 2205 억원 중 총 1229 억원이 집행되었으며 미납액은 970 억원이다. 앞서 전씨는 반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997 년 4 월 대법원에서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당시 법원은 뇌물로받은 돈을 포함 해 전씨에게 2205 억원의 추가 징수를 명령했지만 추가 징수 시효가 만료되기 전까지 한 달에 314 억원 만 지불했다. 그 후, 검찰은 2003 년에 재산 진술서를 신청했고 법원에서 수락했습니다. 당시 전씨는 재산 명단으로 291,000 원 상당의 예금과 채권을 제출했다. 2013 년에는 추가 징수 집행 제한이 만료되기에 앞서 ‘공무원 범죄 몰수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하고 시효를 연장하고 검찰은 미납 추가 징수를 진행하기 위해 특별 징수팀을 구성했습니다. 전씨의 재산 회수와 함께. 옥 기원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