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쟁에 겸손하라 … MB · 朴 사면은 참회의 시작”

손학규 전 민생 당 ​​대표. 연합 뉴스

손학규 전 민생 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쓴 목소리를 냈다. 윤석열 검찰 총장과 법무부 장관 후계자의 징계 논란에 대해 그는 문 대통령에게 겸손해야한다고 강조했다.

31 일 손 전 대표가 페이스 북에 올 해를 되돌아 보는 글을 올렸다. 4 월 총선에서 패배 한 후 그는 “내 결점을 탓하며 회개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문 대통령을 회개해야한다”며 힘든 한 해를 회개로 끝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싸움에서이기려고하지 마라. 박항서 감독이 말했듯이 ‘패배하면 잘 져야한다.’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윤석열 상황으로 고통 받으 셨다면 겸손히 받아 들여야한다”며 “인적 권리로 국민들에게 사과하지만 법무 장관 사후 관리인 그들은 계속 싸울 것이라고 말하는 것으로 읽힌다. ”

또한 손 전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국가 단결을 준비 할 것을 제안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참회의 시작이다. 그는“세계 10 대 경제 대국 중 하나이자 민주화의 모범 국가 인 한국에서 직계 대통령 2 명을 체포하는 것은 국민의 얼굴, 안보, 경제 활동 등 국익을 위해 행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법적인 제한이 있다면 먼저 풀어주고 최대한 빨리 사면 절차를 진행하세요.”

손 전 대통령은 고 김대중 대통령과 넬슨 만델라 전 남아공 대통령을 언급하며 ‘복수’의 유혹에서도 악수해야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집착을 제거해야한다”며 “집착은 믿음이 아니다. 믿음으로 오해되는 집착은 정말 위험하다. 단지 독선 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오원석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