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은 건강에 좋은 간식 같아요. Tasteless”… 이영자 상 수상 웨이브 표창 (영상)

MBC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

[인사이트] 권 길여 기자 = MC와 코미디언 이영자가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에서 의미있는 인상을 남겼다.

29 일 오후 8시 45 분부터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공회당에서 열렸다.

대상 후보 이영자는 ‘올해의 엔터테인먼트 인상’을 받았다.

이영자는 예능 프로그램 ‘전능 적 개입의 포인트’에 대해 처음 언급하며 “일할 수있어 고맙지 만 연예 대상에 대해 고맙다. 모든 ‘만능 간섭 포인트’에 감사한다. ‘생산 팀. “

그런 다음 그는 코미디언처럼 즐거운 감정을 계속했습니다.

통찰력MBC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

이영자는 “이 어려운시기에 조감독이 최근에 결혼했다. 내년에 하자고했는데 …”라며 갑자기 직원을 해고하고 웃었다.

대성공에도 불구하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던 이영자도 ‘올인원 인터벤션 포인트’멤버 홍현희에게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홍현희는 야외 촬영 때문에 열심히 일했고 지금은자가 격리이다. 선배인데 박수를 보내고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시상식에서 MC들은 상을받은 이영자에게 ‘푸드 리더’라며 대상 후보를 음식에 비유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영자는 유재석을 조용히 바라보며 “올해 유재석이 많이 고생했다. 재석은 몸에 좋은 간식이지만 맛이없는 단맛”이라고 말했다.

통찰력MBC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

유재석은 아무 말도하지 않고 웃었고, 이영자는 ‘맛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영자가 개그를했고, 유재석이 별거 아닌 것 같았지만 유재석의 팬들은 화를 냈다.

유재석의 팬들은 “정말 무례하다”, “맛없는 과자가 16 개 대상을 받았나요?”, “이영자 때문에 갑자기 덩치가 커졌다”, “이영자, 왜 그래?” 상을 말할 때 불편하고 예민하다고 느끼십니까? ” “당신은 그것을 홍보합니까?” 그는 당황했다.

그러나 일부는 “이영자도 준비가 안되어 실수를했기 때문에 횡설수설을하면서 실수 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통찰력네이버 TV 캡처

네이버 TV ‘2020 MBC 방송 연예 대상’

.Source